뉴스
2014년 05월 29일 14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29일 14시 35분 KST

아파트 관리비 내역 세분화 해 공개

한겨레
아파트 관리비 내역이 보다 세분돼서 6월 1일부터 공개된다.

관리비 공개항목 27개 항목에서 47개로 확대

인건비, 급여·제수당·상여금·퇴직금 등으로 세분화

6월1일부터 아파트 관리비 내역이 세분돼서 공개된다.

국토교통부는 현재 27개 항목으로 구분해 공개되는 아파트 관리비, 사용료 등을 더 세분화해 47개 항목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또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www.k-apt.go.kr)을 통해 본인이 사는 아파트와 다른 아파트의 관리비와 사용료에 대한 비교가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이를 통해 아파트 관리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1년에 한 번씩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대한 회계 감사가 의무화되기 때문에 주민들이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는 외부 전문가의 도움도 받을 수 있게 됐다.

6월1일부터 현재 27개 항목으로 구분해 공개되는 아파트 관리비, 사용료가 47개 항목으로 세분돼서 공개된다.

아파트 관리비 공개 등의 정책은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150세대 이상 중앙(지역) 난방 공동주택, 150세대 이상의 주상복합건축물 등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에만 적용되고, 이를 어길 경우에는 5백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음은 국토교통부가 이날 밝힌 세분화된 공개 내역이다.

인건비 현재 일반관리비 중 인건비 항목으로만 공개되던 것을 급여, 제수당, 상여금, 퇴직금, 산재보험료, 고용보험료, 국민연금, 국민건강보험료, 식대 등 복리후생비로 세분화

제사무비 현재 일반관리비 중 제사무비 항목으로만 공개되던 것을 일반사무용품비, 도서인쇄비, 교통통신비 등으로 세분화

제세공과금 현재 일반관리비 중 제세공과금으로만 공개되던 것을 전기료, 통신료, 우편료, 세금 등으로 세분화

차량유지비 현재 일반관리비 중 차량유지비로만 공개되던 것을 연료비, 수리비, 보험료, 기타 차량유지비로 세분화

수선유지비 현재 수선유지비로만 공개되던 것을 용역금액 또는 자재 및 인건비, 보수유지비 및 제반 검사비, 건축물의 안전점검비용, 재난 및 재해 등의 예방에 따른 비용으로 세분화

기타 현재 일반관리비 중 기타 항목으로만 공개되던 것을 관리용품 구입비, 회계감사비, 그 밖의 비용으로 세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