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26일 0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26일 09시 27분 KST

'막말 단골' 전광훈 목사, 세월호 촛불에 "종북들, 기뻐 뛰고 난리" (동영상)

세월호 참사에 대한 보수 기독교계 목사들의 막말 파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세월호 참사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혼자 사과할 일이 아니라 노무현 김대중 때 다 진행된 일”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연설을 듣고 울 때 안 우는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 목사는 25일 서울 성북구 장위2동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주일 예배’에서 이같이 말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눈물 동영상’을 신도들에게 보여줬다.

전 목사는 또 “서울시장 후보인 정몽준 아들이 누군지는 모르지만, ‘대한민국 국민들은 미개하다’고 아이가 철이 없으니까 그냥 자기 느낌대로 뱉어 버렸어 … (중략) … 나도요, 생각하기를, 걔가 표현이 조금 문제가 있지만, 애들은 단순하기 때문에 느끼는 그대로 말한다”며 “어린애들 말은 약간 예언성이 있다. 순수하니까”라고 말했다.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막내 아들의 ‘미개한 국민’ 발언에 대해 동의를 표한 것이다.

그는 또 “세월호 사고 일어난 것을 좋아할 사람이 어디 있냐”면서 “세월호 사고 난 건 좌파, 종북자들만 좋아하더라. 추도식 한다고 나와서 막 기뻐 뛰고 난리야”라고 말했다. 이어 “왜? 이용할 재료가 생겼다고. 아니 추도식은 집구석에서 슬픔으로 돌아가신 고인들에게 해야지, 광화문 네거리에서 광란 피우라고 그랬어? … (중략) … 이게 국민 수준이냐는 말이야”라고 덧붙였다.

전 목사의 ‘막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전 목사는 2012년 1월 “전교조에서 성을 공유하는 사람이 1만명이다”라는 발언을 했다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1심에서 8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전 목사는 영화 ‘건국대통령 이승만’ 후원회장을 맡고 있고, 보수단체인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대표를 맡고 있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