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16일 03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16일 03시 32분 KST

아베 "집단 자위권 행사 가능하도록 헌법해석 변경"

연합뉴스

총리 자문기구 보고서 제출 계기 `해석 개헌' 공식화

헌법 9조 무력화…일본 전후 안보정책 일대 전환 예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5일 집단 자위권 행사가 가능하도록 현행 헌법 해석을 변경하겠다는 계획을 사실상 공식 표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자신의 자문기구인 `안전보장 법적기반 재구축 간담회'(안보 간담회)가 집단 자위권 헌법 해석 변경을 요청하는 보고서를 제출한 것에 맞춰 정부 견해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해석 개헌' 방침을 공식화했다.

아베 총리는 안보 간담회가 "집단 자위권을 한정적으로 행사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고 강조한 후, 앞으로 본격화될 연립 여당 내 협의 결과 "헌법 해석 변경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개정해야 할 법제의 기본적 방향을 각의 의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자위대가 무력행사를 목적으로 타국 전투에 참가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안보 간담회는 타국을 지키기 위해 무력을 행사하는 집단 자위권은 헌법 9조가 허용하는 `필요 최소한도의 자위권' 범위에 포함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이 같은 견해는 `국제법에 따라 일본도 집단 자위권이 있지만 헌법이 인정하는 필요 최소한도의 자위권 범위를 벗어나기 때문에 집단 자위권은 행사할 수 없다'는 역대 정부의 헌법 해석을 뒤엎는 것이다.

집단 자위권 헌법 해석 변경은 현행 `평화헌법'의 근간을 이루는 9조를 정식 개헌을 거치지 않고 사실상 무력화시키는 것으로, `전수방위' 등을 원칙으로 해온 전후 일본 안보 정책의 일대 전환을 예고하는 것이다.

일본 헌법 9조는 국제분쟁을 해결하는 수단으로는 전쟁과 무력 행사를 영구히 포기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아베 정권은 앞으로 연립여당 내 협의와 조정 작업을 거쳐 집단 자위권 행사가 가능하도록 각의 의결 형식으로 헌법 해석을 변경하고 이에 필요한 관련 법제도를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보고서는 집단 자위권 행사 요건으로 ▲밀접한 관계에 있는 국가가 공격을 받아 ▲이를 방치할 경우 일본 안전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으며 ▲공격을 받은 국가로부터 명시적인 지원 요청이 있는 경우 ▲총리의 종합적인 판단과 ▲국회의 승인을 거쳐 ▲제3국 영해 등을 자위대가 통과할 때는 허가를 얻는다는 6가지를 제시했다.

일본이 집단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구체적인 사례로는 ▲공해상에서 공격을 받은 미국 함정 방어 ▲미국으로 향하는 탄도 미사일 요격 ▲일본 주변 유사사태시의 외국선박 검사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보고서는 유엔평화유지활동(PKO)으로 해외에 파견된 자위대의 무기 사용 등 일본의 유엔 집단안전보장 조치 참여 확대와, 방치시 일본에 대한 무력 공격으로 이어질 수 있는 `준유사'(그레이존) 사태에 대비한 법률 정비도 요구했다.


5월 15일 오늘의 인기기사

구글 크롬캐스트 출시 :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칼퇴'라는 말부터 버립시다

세월호 유가족이 김호월 전 교수에게 보내는 편지

6형제 10년 가까이 여동생 성폭행

119 상황실, 세월호 침몰 당시 해경에 고위공직자 의전 요청(녹취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