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12일 03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12일 07시 30분 KST

뉴욕타임스에 박근혜 정부 비판 광고

뉴욕타임스에 세월호참사 '정부 비판' 전면광고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이 11일(현지시간) '세월호 참사'와 관련,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에 "진실을 밝히라"는 제목으로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는 광고를 냈다.

일요일자 19면 전체에 실린 이 광고는 "300명 이상이 여객선에 갇혀 있었지만 단 한 명도 구조되지 못했다"면서 부제로 '왜 한국인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고 적었다.

광고는 정부가 적절한 비상대응책을 취하는데 실패했으며, 관련 부처간 협력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정부는 미국 해군과 민간 잠수 전문가들의 지원 의사마저 거절했다면서 이러한 잘못된 구조 노력은 박근혜 정부의 지도력 부재, 무능, 직무태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특히 광고는 정부의 주류 언론에 대한 검열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박 대통령에 대한 비판 여론이 보도되지 않고 있으며, 주류 언론들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며 정부를 대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이 없는 할머니를 위로하는 장면 등을 언론의 잘못된 보도의 예로 들었다.

이어 광고는 여당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잘못된 내용을 담은 소문을 퍼뜨리는 사람을 체포할 수 있는 법안까지 추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광고는 한국이 권위주의 시대로 회귀하고 있다면서 한국인들은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는데 대해 분노한다고 적었다.

이번 광고는 미국 내 한인 교포들이 미주생활 정보교환 사이트인 '미씨USA'를 통해 모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목표액이 5만8천달러였으나 지난 9일 현재 16만439달러가 모였으며 참여자는 4천129명으로 집계됐다.


5월 11일 오늘의 인기기사

세월호 참사 이후 여당 지지율 추락, 야당은 더 추락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 에이랜드 건물 철거공사 중 붕괴

배고파서 화난다면 이런 음식을 섭취하라

미국 한 남성, '야동' 컴퓨터와 결혼을 허락해달라

정몽준 의원 부인 ‘불법 선거 운동' 혐의로 고발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