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05일 12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05일 12시 34분 KST

아빠가 어린이날 일하는 건 '세계최고 회사'에서 일해서?

Shutterstock / Johan Larson

SK브로드밴드가 휴일인 어린이날에도 근무하는 하청업체 직원 자녀들에게 편지와 상품권을 발송했다. 칭찬받아야 마땅할 일이겠지만, 꼭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편지의 내용이 문제였다.

KBS 보도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는 최근 하청업체 직원의 자녀 앞으로 편지를 보냈다. 내용은 아래와 같다.

사랑하는 ㅇㅇㅇ 어린이에게.

안녕하세요? ㅇㅇㅇ 어린이 만나서 반가워요!

아빠가 다니는 SK브로드밴드 회사의 네트워크부문장 ㅇㅇㅇ 아저씨에요.

(중략)

이렇게 좋은 날(어린이날)에도 아빠가 오랜 시간을 보내지 못하는 건 아빠가 세계에서도 최고로 손꼽히는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어서랍니다. (KBS ‘뉴스9’ 5월4일)

default

보도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는 하청업체 기사들의 자녀들에게 매년 편지와 함께 만원짜리 상품권 2장을 보내왔다. 그러나 정작 하청업체 소속 직원들은 휴일 수당도 받지 못하고 일하고 있다.

또 편지에서 ‘아빠가 다니는 회사’라고 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하청업체 직원인 인터넷 설치기사에 대해 불법파견 논란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OO(인터넷 설치기사) : “(자기 회사 직원으로) 인정도 안하면서 그런 식으로 써 있는 것도 불쾌하구요. '아빠 이런 좋은 회사 다녀?'라고는 하는데 대기업에 다닌다고 좋아라 하기는 합니다.”

윤OO(공인노무사) : “이런 편지를 보낸다는 것 자체가 (이 통신 대기업이) 하청업체 직원들에 대한 고용 주체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 가능한 자료가 아닌가.” (KBS ‘뉴스9’ 5월4일)

새정치민주연합 은수미 의원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통신사 협력업체 기사들이 ‘쥐어짜기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목표를 할당하고 평가해 인센티브와 페널티를 부과하기 때문에 한 달에 한 번 쉬기도 어려운 형편이라는 것.

KBS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 측은 ‘부적절한 표현이 물의를 빚은 것 같다’며 ‘앞으로는 편지를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빠 없이 '즐거운 어린이날'을 보내라고 하거나 '세계 최고 회사에 다니고 있다'고 하는 대신, 아빠를 쉬게 해주고 세계 최고 회사에 진짜로 '다니게' 해주겠다는 이야기는 없었다.



5월 5일 오늘의 인기기사


햄스터를 얇게 만드는 방법 (동영상)


당신이 당장 이별해야 하는 5가지 이유


픽사 영화엔 의문의 코드 'A113'이 항상 등장한다


재난 상황에서는 대중이 아니라 엘리트가 패닉에 빠진다


어린이가 어린이날 가장 원하는 것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