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5월 05일 12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5월 05일 12시 35분 KST

우울한 일본의 ‘어린이날' 어린이 인구 33년 연속 감소

Getty Images

어린이 인구 비율도 12.8%로 40년 연속 하락

일본 정부 ‘출산율 1.41명→2.07명’ 목표 내놔

올해 4월 현재 일본의 어린이 인구가 33년 연속 감소해 1633만명을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급속이 진행중인 인구 감소세를 늦추기 위해 2060년대까지 ‘인구 1억명’을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일본 총무성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우리나라(일본)의 어린이 인구 수’ 통계를 4일 발표했다. 이를 보면, 만 15살 미만의 일본 어린이 인구는 지난해에 견줘 16만명이 줄어든 1633만명으로 1977년 이후 33년 연속 감소했다. 전체 인구에서 어린이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도 전년보다 0.1% 떨어진 12.8%(한국은 15.1%)를 기록해 40년 연속 하락했다. 일본 인구에서 어린이의 비율은 일본의 베이비붐 세대인 ‘단카이 세대’(1946~1949년생)가 태어난 직후인 1950년엔 35.1%를 기록한 뒤 지속적으로 감소해왔다. 이에 견줘 만 65살 이상의 노인 인구 비율은 25%를 넘겨 지난해부터 ‘초고령 사회’로 접어들었다.

이 같은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일본 정부는 앞으로 50년 뒤인 2060년대까지 인구 1억명을 유지하는 것을 뼈대로 한 장기 국가 목표를 만들어 다음달 말 구체화되는 ‘경제 재정 운영·개혁 기본 지침’에 포함시킬 예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현재 1.41명인 출산율을 2.07명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 목표가 실현되면 50년 뒤 일본의 인구수는 예상(8670만명)보다 많은 1억545만명으로 유지된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인구 유지를 위한 명확한 목표를 내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책 집행이 쉽지 많은 않을 전망이다. 안 그래도 국내총생산(GDP)의 두배나 되는 국가 부채를 안고 있는 일본 정부가 육아 지원을 위해 과감히 예산을 쏟아 부을 여력이 없기 때문이다. 결국, 정해진 예산을 나눠 쓰는 과정에서 세대 간 갈등이 표면화될 우려가 있다. 그 때문에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여성과 노인의 경제 활동 참가를 촉진하고, 노인 세대에게 집중돼 있는 예산을 아이를 키우고 있는 현역 세대들에게 이전하는 개혁을 진행할 수 있는지가 정책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