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29일 12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4월 29일 14시 16분 KST

SBS 뉴스와 연평도 주민의 전화통화 "이런 식으로 긴장감 조성하지 말라"

질문을 던진 앵커는 다급했다. 하지만 질문을 받는 사람은 느긋했다.

29일, SBS의 북한 서해 해상사격훈련 속보에서 시청자들의 실소가 터졌다. SBS는 연평도 현지 주민과의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앵커는 "지금 북한이 사격을 했는데요. 포 터지는 소리가 들리십니까?"라고 물었다. 그런데 연평도 주민은 "아직 들리지 않는데요"라고 대답했다.

이어 앵커는 "지금 대피소에서 저희와 전화연결이 되긴 거죠?"라고 되물었다. 이번에도 연평도 주민의 대답은 예상과 달랐다. "아뇨. 저희 집이 대피소 가까이에 있어서 아직 집에 있어요."

sbs

오늘 북한은 오후 2시부터 NLL 인근 해상에서 사격 훈련을 했다. 백령도 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들에게는 긴급대피령이 내려졌고, 주민들은 대피소로 이동해야 했으며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사격이 NLL 이남에 떨어지면 원칙에 따라 대응하라"고 명령했다. 긴박한 정부와 달리 정작 연평도는 그리 긴박하지 않았던 걸까? SBS가 통화한 현지 주민은 통화를 마치며 이렇게 말했다.

아무래도 긴장감은 들죠. 그런데 연평도에 사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식으로 자꾸 긴장감을 조성하면 경제 문제라든가 외지에서 오는 사람들이 경계를 하게 되고, 방문을 꺼려하게 되는데 이런 분위기를 조성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4월 29일 오늘의 인기기사


한국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 세계가 주목하다


축구장에서 인종주의에 대처하는 방법(동영상)


'JTBC 뉴스9', "처음 발견된 시신, 언딘 성과로 포장"


당신이 고양이에 대해 알던 지식은 모두 틀렸다


"세월호 침몰사고 성금에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