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27일 17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4월 28일 05시 57분 KST

조지 클루니 16세 연하 영국 인권변호사와 약혼

AFP
조지 클루니가 16살 연하의 영국 인권변호사와 약혼했다.

조지 클루니 16 연하 인권변호사와 약혼

할리우드 스타 조지 클루니(52)가 16세 연하의 영국 변호사와 약혼했다.

미국 주간지 '피플'은 26일(현지시간) 클루니가 최근 영국 변호사 아말 알라무딘(36)에게 청혼했다고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두 사람의 약혼이 "그리 오래되지 않은 것 같다"며 아직 구체적인 결혼 계획을 진행 중인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4일 말리부의 유명 레스토랑 '노부'에서 모델 신디 크로퍼드 부부와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알라무딘은 왼손 약지에 눈에 띄는 반지를 끼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23일에는 두 사람이 로스앤젤레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친구들과 함께 약혼을 축하하는 광경도 목격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영국 런던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사진에 찍힌 이후 미국 뉴욕과 탄자니아, 세이셸 등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국제법 및 인권 전문 변호사인 알라무딘은 레바논 출신으로 옥스퍼드대와 뉴욕대에서 수학했으며 3개 국어에 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다르푸르 난민 등 인권 문제에 목소리를 내온 클루니와 인권 변호사인 알라무딘 간에 공통 관심사가 많았을 것이라고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전했다.

조지 클루니는 1989년 여배우 탈리아 발삼과 결혼했다 4년만인 1993년 이혼한 뒤 다시는 결혼하지 않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이후 켈리 프레스톤, 르네 젤위거, 엘리자베타 케나리스, 스테이시 키블러 등 여배우들과 숱한 스캔들을 뿌려왔다.


4월 27일 오늘의 인기기사

세월호 유족들에게 보내는 '잔혹한 예언'

‘거시기’가 클수록 아내가 바람 필 확률 높다

한국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 세계가 주목하다

혼자 여행하기 좋은 곳 13

전 세계 천만 명을 울린 태국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