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25일 11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4월 25일 11시 08분 KST

오바마 경호견 : 호텔 간 오바마의 경호견 "침대방 달라" 실랑이

Shutterstock / ilicn

호텔쪽 난색에 ‘전담 트레이너와 함께 투숙’

경호견 별도 침대…하루 숙박비만 32만원

지난 23일 밤. 서울시청 청사의 벽시계는 11시를 막 넘기고 있었다. 이때 캄캄한 서울시청 광장에 날렵하게 생긴 개 두 마리와 건장한 2명의 남자가 나타났다. 남자들은 개의 목줄을 당겼다 늘렸다 한다. 몸을 푼 개 둘은 점차 유연하고 활기차게 움직였다. 25일 방한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경호견과 그 개를 관리하는 트레이너들이다. 이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앞서 한국에 도착한 선발대의 일원이다.

경호견들은 폭발물 탐지 등을 위해 고도로 훈련됐다. 무엇보다 귀중한 경호 자산이다. 하지만 최근 이 백악관 경호견의 숙박 문제를 두고 서울의 한 유명 호텔이 깊은 고민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 순방에 앞서 선발대로 도착한 50여명의 경호원들은 경호견 9마리를 데리고 이 호텔에서 숙박을 시작하면서, 경호견 마다 개별적인 방을 배정해 줄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호텔 쪽은 난색을 표시했다고 한다. 로비는 물론 내부 시설 어느 곳에서도 개들이 활보하는 것을 엄격히 막는 게 내부 규정이었기 때문이다.

호텔쪽은 개를 방에 자유롭게 풀어놓을 경우 개가 쇼파 등을 물어뜯는 등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전하며 경호견을 이동용 우리(케이지)에 넣은 상태로 호텔 방에 투숙시키는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백악관 경호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호텔 관계자들에 따르면 백악관 경호실 쪽은 “매우 비싼 개들이기 때문에 케이지에 넣을 수 없다”며 강하게 반대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결국 호텔 쪽과 경호실은 몇 번의 논의 끝에 경호견들을 각각의 전담 트레이너와 트윈베드룸에서 묵도록 절충했다. 전담 트레이너의 감독 아래 별도의 침대를 쓰기로 한 것이다. 경호견들이 묵는 방의 하루 숙박비는 32만원이다.


4월 25일 오늘의 인기기사

CNN의 세월호 보도를 보고 배우라

당신이 반할만한 DIY 사무용품 20가지

'고객은 항상 옳다'라는 말이 옳지 않은 5가지 이유

기발한 명함들 : 한 번 받으면 절대 버리지 못할 명함들

"이제 학원 안 다녀도 돼"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