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22일 11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4월 24일 07시 27분 KST

또 새누리다. 권은희 의원 경찰조사 들어가

연합뉴스

새누리당 권은희 의원 등이 "밀양송전탑 반대 시위에 참석한 여성이 세월호 참사 현장에서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고 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

권 의원 등 18명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이나 블로그에 "유가족들에게 명찰 나눠주려고 하자 그거 못하게 막으려고 유가족인 척 하면서 선동하는 여자의 동영상이다. 그런데 동영상의 여자가 밀양송전탑 반대 시위에도 똑같이 있었다"는 글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또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며 공무원들 뺨 때리고 악을 쓰고 욕을 하며 선동하는 이들"이라며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기로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라는 글도 올렸다.

이밖에도 "지인의 글을 보고 퍼왔다"고 밝히면서 "온나라가 슬픔에 빠져있는 이 와중에도 이를 이용하는 저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온라인에 도는 터무니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루머도 잘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동영상 등에 나오는 A(41·여)씨는 지난 21일 "세월호 참사 현장에 간 적이 없다"고 주장, 권 의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대구 성서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김규태 성서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장은 "A씨가 밀양송전탑 반대 시위현장에 간 것은 맞지만 세월호 참사 현장에 간 적은 없다"며 "권 의원 등이 선동꾼으로 지목한 인물은 A씨와 비슷하게 생긴 인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또 "조만간 피진정인 전원을 상대로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권 의원은 "지인의 글을 읽고 놀라서 올렸는데 자세히 못살펴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해당 글과 페이스북 계정을 삭제했다.


4월 22일 오늘의 인기기사

'세월호' 사건을 다룬 시사주간지의 표지들(사진)

당신은 평생 티셔츠를 잘못된 방식으로 벗었다!

보그 "더 이상 테리 리처드슨과 일할 계획 없다"

서남수 장관의 ‘황제라면'

권지연, 권혁규. 이 남매를 잊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