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18일 13시 00분 KST

일본, 그래도 고래는 계속 잡는다

한겨레

일본이 연구 명목으로 실시해 온 고래잡이를 계속하기로 했다.

일본정부가 기존보다 포획량을 줄여 북서태평양에서 이뤄지던 연구·조사 목적의 고래잡이(조사 포경)를 올해도 진행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서태평양 일본 연안 2곳에서는 밍크 고래를 기존의 연간 120마리에서 100마리로 줄여 포획하기로 했다.

먼바다에서는 기존에 50마리씩 포획하던 브라이드 고래는 20마리, 100마리씩 포획하던 보리고래는 90마리 정도 잡기로 했다.

밍크고래와 향유고래는 먼바다에서는 포획하지 않는다.

남극해의 고래잡이에 대해서는 국제사법재판소(ICJ)가 국제포경조약 위반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육안 조사만 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포획량을 줄이면 문제가 없고 장기적으로 지향하는 상업적인 고래잡이 재개를 위해서는 조사 포경으로 자료를 축적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의 결정은 ICJ가 직접 중단을 명령한 것이 남극해의 포경이라는 점에 착안한 것이지만 일본이 판결을 피해 조사를 빙자한 상업적인 고래잡이를 계속한다는 비판이 호주나 미국 등에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최근 북서태평양에서 연간 300마리 안팎의 고래를 포획해 왔다.

지난달 31일 ICJ는 일본이 조사 명목으로 잡은 밍크고래의 수가 혹등고래 등 다른 고래에 비해 과도하게 많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남극해 고래잡이를 중단하라고 판결했다.

이에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판결에 따르겠다는 뜻을 표명했으나 항구도시인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시모노세키(下關)시나 고래고기 음식이 발달한 나가사키(長崎)현 등에서는 음식 문화의 차이를 부정한 것이고 포경 조약의 예외 조항을 외면한 판결이라고 반발했다.

일본이 가입한 국제포경조약은 연구 목적으로 필요하다면 제한된 범위에서 고래를 잡을 수 있도록 예외를 두고 있다.


4월 18일 오늘의 인기기사

실종자 "살아있다" 문자 발신 확인

'진도 여객선 사고' JTBC '잔인한 인터뷰' 손석희 공식 사과 (동영상)

사고 후 전해진 학생들의 안타까운 메시지

세월호 ‘1호 탈출' 선장 ‘뻔뻔'한 행동에 분노

죽은 언론의 사회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