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16일 02시 36분 KST

우크라이나 내전 발발, 정부군 무장시위대 무력충돌

AFP
우크라이나 내전이 발발했다. 정부군이 분리주의 무장시위대 진압에 나서면서 무력충돌이 벌어졌다.

우크라 동부 對테러작전 교전…"4명이상 다수 사망"

도네츠크주 군용비행장 점거 작전중 정부군-의용대 충돌

우크라 정부 "인명 피해없어" 주장…푸틴, 진압작전 비난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분리주의 시위대의 관청 점거가 계속되는 동부 지역에서 대(對)테러작전에 착수한 가운데 15일(현지시간) 이 지역에서 처음으로 양측 간에 교전이 벌어져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는 사망자 발생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 "동부 크라마토르스크 비행장 점거 작전서 사망자 발생" =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이날 동부 도네츠크주 북쪽 도시 크라마토르스크 인근의 군용비행장을 장악하는 과정에서 비행장을 지키던 분리주의 의용대와 교전을 벌이면서 의용대원 4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의용대는 앞서 비행장을 점거하고서 경계를 서고 있었다.

통신은 의용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사상자 발생 후 의용대가 퇴각했고 우크라이나군이 비행장을 장악했다"고 밝혔다. 비행장에는 60여 대의 탱크와 장갑차가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알렉산드르 투르치노프 우크라이나 의회 의장 겸 대통령 권한 대행도 이날 의회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특수부대가 크라마토르스크 비행장을 테러리스트로부터 탈환했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러시아 뉴스전문 채널 '라시야24'는 현지 특파원을 인용해 크라마토르스크 군 비행장 교전에서 4~11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의용대가 우크라이나군 공수부대원들의 낙하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군이 총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라디오 방송 '코메르산트 FM'은 사망자가 11명이라고 전했으며 우크라이나 '우엔엔'(UNN) 통신은 사망자가 수십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은 비행장 상공에 헬기가 출현해 지상에 사격을 가했고, 전투기가 저공비행하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소개했다.

분리주의 의용대원들은 퇴각 후 크라마토르스크시로 진입하는 도로를 막고 정부군의 진입에 대비하고 있다고 의용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크라마토르스크시 자체는 아직 시위대가 장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우크라 내무부 "인명 피해 없어" 반박 = 하지만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고문 스타니슬라프 레첸스키는 이날 브리핑에서 크라마토르스크 공항 장악 작전이 인명 피해 없이 완수됐다고 밝혔다.

그는 "작전에 경찰 특수부대 '오메가'와 국가보안국 특수부대 '알파' 대원들이 참여했다"면서 "작전 과정에서 자경단 소속 의용대원들이 인질로 붙잡혔다"고 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도 현지 특파원발 후속 보도에서 시위대와 우크라이나군 어느 쪽도 공항 점거 작전에서 의용대원이 사망했다는 언론 보도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통신은 총격으로 3명의 부상자만 발생했으며 그 가운데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우크라이나군이 공항 활주로에서 시위를 벌이던 현지 주민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공중으로 위협사격을 가했으며 이후 시위대가 활주로에서 벗어났다고 전했다. 통신은 현재 수백 명의 현지 주민들이 공항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군인들의 도시 진입을 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투르치노프 대통령 권한 대행은 이날 오전 의회 연설에서 도네츠크주 북부에서부터 분리주의 시위대 진압 작전이 시작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오늘 새벽 대테러작전이 시작됐으며 이 작전은 단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면서 "작전의 목적은 우크라이나 국민을 보호하고 테러와 범죄, 국가 분열 활동을 차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동부 슬라뱐스크 군진입 여부 두고도 엇갈린 주장 = 이날 크라마토르스크에 인접한 또 다른 도네츠크주 도시 슬라뱐스크로도 우크라이나 군부대가 진입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우크라이나 '우니안'(UNIAN) 통신은 목격자들을 인용해 우크라이나군 병력과 장비가 슬라뱐스크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한 목격자는 트위터에 "약 500명의 군인과 20대의 장갑차, 2대의 헬기, 군용 버스 등이 슬라뱐스크로 들어왔다"고 전했다.

의용대 관계자도 "슬라뱐스크 시내로 장갑차들이 들어오고 있으며 의용대가 방어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인테르팍스 통신에 정부군이 의용대가 점거 중인 슬라뱐스크 공항도 장악하기 위해 인근 지역으로 병력을 집결시키고 있다면서 공항 경비를 강화했다고 소개했다.

레첸스키 고문은 그러나 슬라뱐스크로 군부대나 장갑차가 진입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에서 정부군과 분리주의 시위대 간에 교전 사태가 발생한 것에 당혹감을 표시했다고 유엔 측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진압 작전이 헌법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유엔과 국제사회가 우크라이나 정부의 행동을 분명히 비난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크렘린궁이 전했다.

러시아 외무부도 이날 논평에서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에서 특수부대가 정규군의 지원을 받아 개시한 무력 작전에 깊은 우려를 표시한다"며 "합법적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나선 자국민을 상대로 싸우는 것은 범죄 행위"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