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01일 17시 28분 KST

취준생들 취업카페서 ‘익만남'

imagebase
취업준비생들이 이용하는 포털사이트 취업 카페들이 ‘익만남’의 장이 되고 있다. ‘익만남’이란 온라인 익명게시판에서 신분을 감춘 채 대화를 하다가 실제 만남까지 이뤄지는 것을 말한다.

너도 외롭니? 나도… 우리 만날까. 익명 게시판에 만남 제시 봇물

“취업준비생들 공감대 형성탓” 개인정보 받아낸 뒤 유포 위험도

취업준비생들이 이용하는 포털사이트 취업 카페들이 ‘익만남’의 장이 되고 있다. ‘익만남’이란 온라인 익명게시판에서 신분을 감춘 채 대화를 하다가 실제 만남까지 이뤄지는 것을 말한다.

1일 대표적인 취업 카페인 ‘취업뽀개기’와 ‘닥치고취업’ 등의 익명게시판을 보면 “영화나 미술관 친구 할 익녀 있어?” “다음 주말에 나랑 경주 놀러갈 익남 있어?” 등 ‘익만남’ 글들이 넘쳐난다.

‘익만남’은 지역·나이·취향 등 원하는 조건을 올리면 상대가 댓글을 달고 이에 다시 댓글을 다는 식으로 이뤄진다. 대화는 비공개다. 댓글로 대화하다 메신저 주소나 전화번호를 교환한 뒤 오프라인 만남으로 이어진다.

강아무개(24)씨는 “취업 준비를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데 익만남을 통해 비슷한 사람끼리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스트레스가 풀리는 것 같다”고 했다.

임아무개(27)씨는 “취업 카페에 들어오면 전체적으로 우울한데 익만남을 하면 그런 게 좀 사라지고 운 좋으면 짝도 찾는다”고 했다.

한 취업준비생이 인터넷 취업카페에서 알게된 상대와 메신져를 하고 있다

사진이나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위험’이 따르기도 한다. 게시판에는 “메신저 하다 튄 익녀야. 사진 공개해 줄까”라며 갑자기 연락이 끊긴 상대의 사진을 공개할 수 있다는 협박성 글이 올라오기도 한다. “사진을 보니 내 최근 사진이다. 고소 들어간다”며 자신의 신상이 드러난 것에 반발하는 글도 있다. “용돈 받고 스킨십 할 익녀 있어?” 등 성적 만남을 제안하는 이들도 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취업준비생들이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과 가까워지려는 욕구가 익만남의 형태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4월 1일 오늘의 인기기사

구조된 개의 놀라운 반응 (동영상)

버나드 박 VS 리처드 막스 (동영상)

죽기전에 가봐야 할 꿈의 호텔 25

인간이 지구를 망친 과정을 단 3분에 보기 (동영상)

운 좋은 사람의 20가지 비밀

엄마가 만든 보행기구 : 엄마의 사랑이 낳은 감동적인 발명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