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4월 01일 03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4월 01일 03시 32분 KST

한강변, 라인강처럼 울창한 숲 조성한다

AFP

서울시, 자연성 회복 계획 발표

2030년까지 잠원·난지 등 13곳에

여의도공원 5배 크기 숲 조성

‘1기업 1숲’ 등 민간참여도 유도

서울시가 한강변에 여의도공원 5배(104만7천㎡) 규모에 이르는 한강숲 조성에 나선다. 오는 2030년까지 독일 라인강변처럼 울창한 숲을 조성해 자연성을 살리겠다는 청사진이다.

서울시가 31일 발표한 ‘2030 한강 자연성 회복 기본계획’을 보면, ‘두모포(성동구 옥수동)에 큰 고니 날아오르고, 아이들이 멱 감는 한강’이 미래상으로 제시돼 있다. 숲을 만들고 수질을 개선해, 큰고니·황복·꼬마물새떼·물총새·개개비·오색딱따구리·삵 등이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먼저, 시민단체·민간기업의 나무 심기를 통해 한강변 13곳에 한강숲을 만들기로 했다. 여의도·잠원·잠실·반포·난지 등 5곳(22만5천㎡)에는 생태·이용숲이, 강변도로변 밑에 있는 8개 지구(82만2천㎡)에는 완충숲이 조성된다. 이를 통해 한강 전체 둔지 면적의 11.7%가 숲으로 바뀐다. 시는 특히 ‘1기업 1한강숲’과 같은 민간기업의 참여를 적극 이끌 계획이다.

물놀이를 할 수 있는 수준으로 한강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주차장과 체육시설 바닥을 덮고 있는 불투수 포장재는 물이 통하는 포장재로 교체한다. 특히 올해부터 2018년까지 뚝섬·여의도·난지 등 한강공원 3곳을 덮고 있는 아스팔트를 걷어내고 잔디블럭 등으로 바꿔나갈 계획이다.

한강의 하안 구조는 콘크리트 구조물로 직선길로 바뀌어 있는데, 서울시는 이를 ‘자연 하안’또는 ‘자연형 호안’으로 복원한다는 구상이다. 콘크리트 옹벽을 걷어내고, 대신 수변에 갈대, 물억새, 버드나무 등을 심어 자연의 힘으로 호안을 형성하게 하거나 돌 따위를 추가로 설치해 홍수에 대비하겠다는 것이다.

한강 개발로 인해 훼손된 생물 서식처를 복원하기 위해 탄천, 중랑천, 여의도 샛강 지천 합류부 등 3곳에는 생태 거점이 만들어진다. 이촌권역과 반포천 주변 2곳에는 천변 습지가 형성된다. 자연 하안, 자연형 호안, 버드나무림, 모래톱, 어도 등을 조성해 곤충, 양서·파충류, 어류, 조류 등 각종 생물이 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또, 강변도로와 시가화로 단절된 한강 생태축은 강서(개화산~덕양산)·광나루(아차·용마산~청량산)·이촌(용산~관악산) 3곳을 중심으로 연결을 꾀한다.

시는 기본 계획 가운데 한강숲 조성사업과 이촌권역 자연성 회복 사업은 당장 올해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영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가능한 범위 안에서 한강 생태의 건강성을 되찾는 것이 이번 계획의 핵심”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