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31일 10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3월 31일 10시 07분 KST

(속보) 북한, 남측 수역으로 포탄 발사. 백령도 주민 대피령

연합뉴스
지난해 3월 14일자 노동신문 1면에 실린 북한 포사격 훈련 장면. (연합뉴스 DB)

북한이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향해 발사한 수십 발의 포탄 중 일부가 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의 해상사격 훈련 중 NLL 이남 지역에 (북측 포탄) 일부가 낙탄했다"며 "우리 군도 NLL 인근 이북 해상으로 K-9 자주포로 대응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진 북한군 포탄 수만큼 NLL 북쪽 해상으로 대응사격을 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010년 8월9일에도 서해상으로 117발의 해안포를 사격했으며 이 가운데 10여 발이 백령도 북쪽 NLL 이남 1∼2㎞ 해상으로 떨어진 바 있다.

북한군의 NLL 해상사격훈련에 대비해 우리 군은 육·해·공군 합동지원세력이 비상 대기 중이다.

육군과 해병대는 화력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고, 공군 전투기와 해군 함정도 초계 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NLL 인근 장산곶과 옹진반도, 강령반도의 해안가를 비롯한 서해 기린도, 월내도, 대수압도 등에 해안포 900여 문을 배치해 놓고 있다. 해주 일원에 배치된 해안포만 100여 문에 이른다. 해안포는 사거리 27km의 130mm, 사거리 12km의 76.2mm가 대표적이며 일부 지역에는 사거리 27km의 152mm 지상곡사포(평곡사포)가 배치되어 있다.

3월30일 오늘의 인기기사

온라인 상반신 노출시위 나선 브라질 여성들

안철수 박 대통령에게 미생지신을 묻다

알베르 카뮈 '이방인' 번역 논쟁

인간이 지구를 망친 과정을 단 3분에 보기 (동영상)

운 좋은 사람의 20가지 비밀

휴대폰 보며 걸으면 이렇게 된다(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