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26일 07시 23분 KST

대기오염으로 매년 700만명 사망

hp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012년 한해에 대기오염과 상관관계를 갖는 질병으로 700만명 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WHO는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기 오염이 이제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환경 위험으로 등장했으며 대기 오염을 줄여야만 수백만 명의 목숨을 구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WHO는 지난 2012년 석탄이나 나무, 화석연료 등으로 난방과 취사를 하면서 발생하는 실내 공기 오염으로 430만명, 실외 대기오염으로 370만명의 질병이 더욱 악화됐을 것으로 보이며 실내 공기오염과 실외 대기오염이 서로 상승작용을 일으키면서 결국 700만명 가량이 대기오염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질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WHO는 대기오염과 관련된 사망자 수를 집계하기 위해 2012년 사망자 데이터를 기초로 위성 자료, 지상 관측자료, 공기 중의 오염물질 확산 모델 등을 이용해 사람들의 대기오염 노출 정도를 산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망자 수를 추산했다.

2012년 8월과 2014년 3월의 프랑스 파리 사진

WHO는 새로운 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집안이나 야외에서 대기오염에 노출되는 정도가 뇌졸중과 허혈성 심장질환과 같은 심혈관 질환이나 암 발생에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폐기종이나 기관지염과 같은 만성 폐쇄성 폐질환 등 호흡기 질환 발병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실외 대기오염과 상관관계가 높은 주요 질병은 △허혈성 심장질환(40%) △뇌졸중(40%) △만성 폐쇄성 폐질환(11%) △폐암 (6%) △호흡기 감염(3%) 등의 순이었고 또한 실내 공기오염과 관련해 많이 발병하는 질병은 △뇌졸중(34%) △허혈성 심장질환(26%) △만성 폐쇄성 폐질환(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 당시에는 지역적으로는 동남아시아와 서태평양지역의 저소득 또는 중간 소득의 국가들이 대기오염 정도가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WHO 공공건강국 국장인 마리아 네이라 박사는 "특히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에 대한 대기오염의 위험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며 "현재 대기오염보다 심각하게 공공보건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소는 없으며 따라서 대기를 정화하려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WHO는 이번 발표를 계기로 대기오염과 관련된 질병에 대한 정확한 자료를 축적하고 각 회원국에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대기오염을 통제할 수 있는 지침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공기의 질과 건강과의 상관관계를 다루는 WHO 기본 강령을 개발할 계획이다.

WHO는 이를 위해 우선 올해 말 가정에서의 취사와 이에 따른 실내 공기의 질에 대한 지침을 제공하고 국가별 실내외 대기오염 노출 정도와 관련 사망률, 전 세계 1천600개 도시 공기의 질 측정치 등에 대한 자료를 발표할 예정이다.

3월26일 오늘의 인기기사

고양이는 왜 평생을 집안에서만 살 수 있는가?

죽기 전에 봐야 할 1001편의 영화를 10분 만에 본다(동영상)

매일 먹지만 알고나면 구토를 유발하는 9가지 식재료

꼬우면 부자 아빠한테 태어나든가

유럽의 숨은 도시

창의적인 사람들의 습관 18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