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13일 04시 07분 KST

윤석민, 16일 양키스 상대로 ML 데뷔전 확정

yonhap

볼티모어 오리올스 윤석민(28)의 메이저리그 데뷔 날짜가 확정됐다.

볼티모어 지역매체 'MASN'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윤석민이 오는 16일 오전 2시5분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 에드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시범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갖는다고 전했다. 취업 비자 문제로 데뷔전이 차일피일 미뤄진 윤석민에게 드디어 대망의 날이 오는 것이다.

지난 11일 취업 비자 발급을 위해 캐나다 오타와로 떠난 윤석민은 인터뷰를 완료했다. 기사를 작성한 로크 쿠바코 기자에 따르면 윤석민은 14일 볼티모어 캠프로 돌아온다. 이틀간 등판 준비를 한 뒤 16일 양키스를 상대로 메이저리그 공식 경기에서 처음으로 마운드에 오른다.

아직 선발로 나설지 구원으로 나설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윤석민에게는 아주 중요한 등판이다. 입단 계약과 비자 문제로 실전등판이 늦어진 만큼 벅 쇼월터 감독을 비롯해 코칭스태프에서도 하루빨리 그의 피칭을 보고 싶어한다. 시범경기가 이제 반환점을 돌고 있는 만큼 남은 기회는 많지 않다.

볼티모어는 크리스 틸먼, 우발도 히메네스, 천웨인, 미겔 곤살레스로 이어지는 4선발은 확정적이지만 남은 5선발 자리가 정해지지 않았다. 윤석민도 5선발 후보 중 하나로 버드 노리스, 잭 브리튼, 케빈 가우스먼, 브라이언 매터스와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다.

노리스가 2경기에서 5이닝을 던지며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있고, 가우스먼도 2경기 5이닝 1실점으로 평균자책점 1.80에 불과하다. 3경기 모두 구원으로 나온 브리튼도 6이닝 1실점으로 평균자책점 1.50으로 안정감이 있다. 5선발 후보들이 저마다 호투를 펼치고 있어 윤석민도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

이날 윤석민이 상대하게 될 양키스는 2개팀을 나눈 스플릿 스쿼드로 볼티모어를 상대한다. 시즌 개막이 다가오는 만큼 정예 멤버를 내세우는 시점이지만, 이날 양키스는 파나마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도 잡혀있다. 지난해 은퇴한 '전설의 마무리투수' 마리아노 리베라를 기념하기 위한 경기라 주력 선수 중 상당수가 파마나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볼티모어와 경기는 비주축 선수들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 양키스 정예 멤버를 피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윤석민에게는 긍정적인 조건이다. 과연 윤석민이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첫 단추를 성공적으로 꿸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