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10일 10시 47분 KST

김연아의 은퇴무대, 5월에 열린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5월 아이스쇼를 자신의 '은퇴 무대'로 꾸민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5월 4∼6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의 특설링크에서 김연아 등의 피겨 스타들이 출연하는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이번 아이스쇼를 공식적인 현역 선수 은퇴무대로 장식하고, 선수로 활동하는 동안 응원해 준 국내외 팬들에게 보답하는 무대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연아가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은반 위에서 팬과 만나는 자리를 일종의 '은퇴식'으로 꾸미는 셈이다.

올댓스포츠는 "은퇴 무대에 걸맞은 아이스쇼 주제와 내용, 무대 구성,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며 "팬들이 은퇴를 축하하고, 김연아가 이에 보답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김연아는 이번 아이스쇼에서 새로운 갈라쇼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연아는 "이번 아이스쇼가 현역 은퇴무대인 만큼 새로운 갈라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싶다"며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그동안 팬들이 보내준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