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3월 05일 09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3월 06일 11시 56분 KST

애플 CFO, '430억원 포기' 은퇴..."조종사면허 딴다"

전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의 최고재무책임자(CFO) 피터 오펜하이머 선임부사장(SVP)이 '430억원 주식 대박'을 사양하고 만 51세에 은퇴를 선언했다.

가족과 시간을 보내면서 비행기 조종사 면허 취득 등 오랫동안 하고 싶었던 일들을 하겠다는 것이다.

애플은 오펜하이머가 CFO 역할을 오는 6월 루카 마에스트리 현 자금담당 부사장(VP)에게 넘긴 후 인수인계를 끝내고 9월 말에 은퇴키로 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오펜하이머는 1996년 애플에 입사했으며 2004년 CFO가 돼 분기마다 실적발표 전화회의를 주재했다.

오펜하이머는 "여기(애플)에서 18년을 보낸 후 이제 나 자신과 가족을 위한 시간을 가질 때가 됐다"며 은퇴 후 세계 곳곳을 여행하고 오랫동안 따지 못했던 비행기 조종사 면허를 취득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모교인 캘리포니아 폴리테크닉대의 운영에도 역할을 맡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골드만 삭스의 사외이사로 임명됐다.

그는 은퇴 결심에 따라 2016년 3월까지 재직할 경우 받을 예정이던 7만5천주(시가 4천만 달러·430억원)를 포기하는 셈이 됐다.

다만 계약에 따라 퇴직 직전인 9월 하순에 애플 주식 10만 주(시가 5천300만 달러·570억 원)를 받게 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오펜하이머가 CFO로 재직한 최근 10년간 애플의 연간 매출이 80억 달러에서 1천710억 달러로 증가했다"고 지적하고 "그는 재무 분야 뿐만 아니라 다른 부문에도 지도력과 전문성을 발휘했다"고 칭송했다.

후임 CFO인 마에스트리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로마의 루이스대에서 경제학 학사학위를, 미국 보스턴대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20년간 제너럴모터스(GM)에서 근무했으며 노키아 지멘스 네트웍스와 제록스를 거쳐 지난해 애플에 스카웃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