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한국여성민우회 Headshot

나는 출산의 도구가 아니다 | '낙태죄' 폐지를 위한 Battle ground 269 ②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낙태죄의 폐지에 대해, '아직은 사회적 합의가 부족한 상황이니 나중을 기약하자'고 말합니다. '나중'이 아니라 '지금'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명확합니다. '원치 않는 임신'을 하는 여성들은 오늘도 여전히 여기에 있고, 임신의 지속도 임신의 중단도 누군가의 신념 체계 위에서 일어나는 추상적인 일이 아니라, 여성의 '몸'과 '삶'에서 일어나는 구체적인 일들이기 때문입니다. 그 구체적인 삶의 목소리, 구체적인 몸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한국여성민우회는 〈'낙태죄' 폐지를 위한 사진 프로젝트 : Battle ground 269〉를 기획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여성의 몸과 삶을 범죄화하는 낙태죄의 폐지를 요구하고 여성의 몸을 도구화 하는 것에 반대하는 여성 269명의 '몸-메시지' 사진을 모읍니다. 사진작가 혜영과 함께 100장의 사진을 촬영하고, 나머지 169장의 사진을 온라인 해시태그 참여를 통해 모읍니다. 촬영된 사진 일부를 3차례에 걸쳐 공개합니다.


형법 제269조 '낙태죄' 폐지를 위한 사진 프로젝트 Battle ground 269 ②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는 여러분의 몸-메시지 사진을 촬영해 보내주세요!

사진 프로젝트 〈Battle ground 269〉는 형법 269조 '낙태죄' 폐지를 요구하는 여성들의 '몸-메시지' 사진 269장을 모읍니다. 100장의 사진을 사진작가 혜영과 함께 7~8월 두 달 동안 5차례에 걸쳐 촬영했습니다. 나머지 169장의 사진을 온라인 해시태그 참여를 통해 모으고자 합니다. 낙태죄폐지를 요구하는 여러분의 메시지를 담은 '몸-메시지' 사진을 촬영해 해시태그 #Battleground269 #낙태죄를폐지하라 를 달아 SNS에 올려주세요. 민우회 SNS계정(트위터 @womenlink, 페이스북 /womenlink1987, 이메일 womensbody@womenlink.or.kr)의 페이스북 댓글이나 DM제보, 메일제보를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9월까지)


* 본문에 쓰인 이미지의 저작권은 한국여성민우회, 포토그래퍼 혜영에게 있습니다. 한국여성민우회의 허가 없이 해당 사진의 무단 사용 및 복제를 금지합니다. (ⓒ 2017. Womenlink & HyeYoung all rights reserved.)


- 낙태가 죄라면 그 범인은 국가다 | '낙태죄' 폐지를 위한 Battle ground 269 ①

- 당신들이 반대하는 것은 나의 삶입니다 | '낙태죄' 폐지를 위한 Battle ground 269 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