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권석천 Headshot

달리는 개가 더 부드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내가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에서 배운 건 두 가지다. 하나는 '염오감'이란 단어다. 혐오(嫌惡)가 싫어서 미운 것이라면 염오(厭惡)는 염증이 나서 미운 것이다. 또 하나는 오토바이에 개를 매달고 달리는 이유다. '달리다 죽은 개가 더 부드럽다는 말을 어디선가 들었대.' 생각만 해도 잔인하고 끔찍하다.

2주 전, 저녁 늦게 취업준비생 다섯 명과 치킨집에 있었다. "잠이 안 와요. 자다가 자꾸 깨고...." 생맥주 한잔하다가 한 친구가 불면증이 있다고 하자 "저도 그런데" "저도 그런데"가 이어졌다. 그 일치감이 그들도 어색하고 신기한 듯했다.

"내일이 오는 게 무서워요. 내년도 지금 같을까봐... 취직 못하고 있을까봐...." "다른 친구들 꿈요? '9급 공무원'이 많아요." "취직한 친구도 그달 벌어서 그달 써버려요. 집 사는 건 엄두도 못 내니 저축할 필요 없다고...."

구조조정 중인 곳은 조선업만이 아니다. 젊은이들도 꿈을 구조조정하고 있다. "민중은 개·돼지다. 신분제를 공고화해야 한다"는 교육부 나향욱 정책기획관 기사에 울컥했던 건 발언의 반사회성 때문만이 아니었다. 어두운 표정으로 불면의 밤을 이야기하던 젊은이들의 얼굴이 어른거렸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나 기획관을 대기발령하면서 "과음한 상태로 기자와 논쟁을 벌이다 실언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나는 실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평소에 자신이 동료, 친구들과 주고받던 소신을 말했을 것이다. 한국 사회엔 비슷한 신념을 가진 이들이 차고 넘친다.

"회사에서 잘나가는 분들 보면 극우 성향을 거침없이 드러내요. 야당은 종북 좌빨이고 노조 같은 건 없애버려야 한다고... 그래야 인정받고, 출세한다는 걸 알고 일부러 저러는 거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돕니다."

대기업에 다니는 한 직장인의 증언이다. 생각은 머리가 아니라 일상에서 나온다. 교육부 간부가 '1% 대 99%'로 나눈 건 신분제가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자식 세대의 계층 상승이 가능하다는 희망을 품은 이들은 얼마나 될까. 그 비율은 2009년 48%에서 2015년 32%로 급락했다(고려대 이왕원·김문조 연구팀). '사회적 특수계급의 제도는 인정되지 아니한다'는 헌법 제11조는 현실과 멀어지고 있다. 현실부터 위헌이다.

나 기획관 발언의 단초가 된 영화 '내부자들' 대사처럼 "어차피 대중은 개·돼지다. 적당히 짖다가 알아서 조용해진다"고 확신하는 걸까.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를 전격 발표한 것도, 분담금 4조원으로 확보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 자리를 날린 데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것도, 이정현 전 청와대 수석이 보도 통제 논란에 대해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강변하는 것도 다 같은 이치다. 그뿐인가. 법무부는 홍만표 전 검사장의 첫 재판 출석 장면을 검은색 우산으로 가려줬다. 한국에선 '전관(前官)'도 신분이다.

이렇게 신분제가 공고화돼가는 사이 돈 없고 힘없는 이들, 젊은이들은 먹고살기 위해, 일자리를 찾기 위해 끝없이 달리고 있다. 정신없이 달려야 새 세상을 꿈꾸기보다 기존 체제에 순응하게 되니까. 그래야 더 부드러워지니까. 왜 달려야 하는지 물음을 던질 때, 잠시라도 달리기를 멈출 때 비로소 변화는 시작된다.

여기, 나 기획관이 몰랐던 게 있다. 이 사회 시스템에 혐오를 넘어 염오를 키워가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지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출렁이는 분노의 파도는 계급화 게이지가 위험 수위에 다다랐음을 보여준다. 여야가 나 기획관을 파면하라고 촉구하는 데 머물러선 안 되는 이유다. 신분제의 공고화를 막기 위해, 현실의 불평등을 시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정책과 법안으로 증명해야 한다.

『채식주의자』는 말한다. "뭔가가 명치에 걸려 있어... 어떤 고함이, 울부짖음이 겹겹이 뭉쳐져, 거기 박혀 있어." 나도 채식주의자가 돼야 하는지 고민이다. "개·돼지" 발언이 나오는 사회가 서글퍼서. 어떤 고함이, 울부짖음이 명치에 걸려 있는 거 같아서.

1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발언대에 서 있다.

* 이 글은 중앙일보에 게재된 글입니다.

관련기사 : 교육부가 '개돼지' 발언 나향욱 파면을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