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Stefano Baldolini Headshot

이탈리아가 마침내 동성결합 합법화를 추진 중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TALY GAY
gettyimageskorea
인쇄

이탈리아는 현재 유럽의 기본적 시민 평등권을 부정하는 나라 중 하나이지만, 이제 그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는 것도 아니고, 아마 자녀를 입양할 권리도 금방 보장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마침내 동성 결합을 인정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교황이 사는 바티칸이 있고 대중들이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나라인 이탈리아에서 이것은 중요한 진전이다.

이탈리아의 마테오 렌치 총리는 2013년 예비 선거 승리 후 자기 행정부의 우선 순위 중 하나로 이것을 꼽아 이 단계를 재차 확인했다. 자녀 입양 권리가 주어지든 아니든 간에 우리에겐 새 법이 생길 거라는 게 그가 외던 주문이었다. 이제 주요 과제는 1월 28일 상원 회의에서 논란의 대상인 치리나 법에 대한 지지표를 얻는 것이다.

렌치의 결정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그는 민주당의 자신의 좌파 유권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싶어한다. 그의 중도파 경제 정책, 그의 당원들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권위주의적 충동이라고 불렀던 헌법 개정 국민 투표 강행으로 인해 현재 이 유권자들은 혼란에 빠져있다.

나폴리, 토리노, 밀라노, 로마 등 주요 도시에서 봄에 치뤄지는 선거는 그의 취임 후 첫 2년 반에 대한 중간 평가 기능을 할 것이다. LGBT 결합 반대자들도 있긴 하지만, 넘을 수 없는 장벽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민주당과 정부 내의 가톨릭 세력들은 반대하지만, 그들은 합법화를 막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대중적으로 자신들의 도덕적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하는 것이다. 2007년 프로디 정권 때도 그들은 그랬다. 야당은 코미디언 출신 활동가 베페 그릴로가 이끄는 5성 운동과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의 포르자로 나뉘어 있다.

italy gay

한편 최근 여론 조사를 보면 이탈리아 대중들은 이러한 결합에 대한 법적 인식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게이 커플의 입양에 대해서는 아직 미심쩍어 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새로운 방향과 바티칸을 약화시킨 스캔들들과 씨름해 온 가톨릭 세계도 이탈리아가 유럽 다른 국가들을 따라잡는 것을 받아들일 준비가 된 것으로 보일 때가 가끔 있다.

그러나 가톨릭 고위층이 정한 마지노선은 아직 존재한다. 이탈리아 주교회장인 바나스코 추기경은 게이들에 대해 보다 관대한 자세를 취하는 것 같은 징후를 몇 번 보인 다음, 가족의 날을 칭송하며 전통적 가족 구조를 수호한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또한 의회에 동성 결합보다 더 중요한 문제들에 관심을 가지라고 요구했다.

이탈리아 LGBT 단체들의 요구와 좌절은 이른바 침묵하는 다수에겐 걱정스러울 수도 있겠다. 그들의 요구는 근본주의적 낙태 반대 단체의 요구와 마찬가지로 지금은 진전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것은 렌치 정부와 그의 고문이자 대변인인 헌법 개혁 장관인 마리아 엘레나 보스키의 실용적인 정신을 잘 보여준다.

20년의 협상 끝에 해결을 앞두고 있는 것 같다. 이탈리아는 동성 커플을 법적으로 인지하라고 권고한 유럽 인권 재판소의 규탄을 계속 받는 일은 피해야 한다.

허핑턴포스트US의 Italy Is Finally On Its Way To Legalizing Civil Union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