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최서윤  Headshot

얼마나 조심하면 되는가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노래방 나도 좋아한다. 노래방 화장실에서 남성을 우연히 맞닥뜨린 적도 있다. 깜짝 놀랐지만 짐짓 아무렇지 않은 척 지나간 적이 여러 번인데... 그중 어떤 이가 뒤에서 갑자기 칼로 나를 찌르기라도 했으면 어땠을지 상상하니 무서워졌다. 칼 한 방 맞고 격렬히 저항해 뿌리친 뒤 도망가던 중 발을 헛디디고, 갈라진 틈에서는 콸콸 피가 새어나오고, 고통으로 움직임은 느려지고, 도와달라 소리치지만 방 곳곳에는 노래 부르느라 열심인 사람들만 있어 내 비명 소리는 닿지 않고, CCTV로 영상이 전송되지만 그걸 주의 깊게 보는 사람은 부재하고... 그렇게, 결국, 몇 걸음 가지 못하고 가해자에게 덜미를 잡혀 절망스러운 심정으로 여러 번 칼에 찔려 싸늘하게 식는 나를 지켜보는 내가 있다. 숨이 막히고 눈물이 난다. 나는 살해당하는 여성의 공포와 고통을 구체적으로 떠올릴 수 있다.

살인자 입장에 빙의, '여자한테 무시당해서'를 강조하여 헤드라인을 뽑은 언론, 살해당한 여성을 '화장실녀'나 '노래방녀'라고 대상화하며 부르는 사람들, 기사에 여자친구를 태그하여 "그러니까 내 말 잘 듣고 일찍 다녀ㅋㅋ"라고 훈육하는 남자들을 보고 놀랐다. 살해당한 사람의 고통을 상상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것 같다. 그들에게는 이것이 '자신이 당할 수도 있는 일'이 아닌 것이다. 게다가 '살해 피해자도 원인을 제공했다'는 시각이 깃들어 보여 분통 터진다.

한국에서는 살해 피해자가 여성일 경우가 남성일 때보다 더 많다고 한다. 동아시아에서 유독 두드러지는 현상인데, 가부장제적 현상을 유지하기 위한 발악의 결과일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 "(남성은) 가부장적 권력을 가진 지배자로서 여성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여성을 통제하기 위해 폭력을 사용하며, 또한 여성이 통제를 벗어났을 때 처벌하기 위해서도 폭력을 사용(황주영)"한다는 것이다. 여성이 '감히' 남성과 동등한 권리를 누리려고 하거나, 가부장제에서 여성에게 지우는 의무나 미덕을 이행하려 하지 않을 때 폭력으로 처벌하고, 이를 전시하여 일벌백계를 노린다는 것. 피해자에게 요인이 있다는 식의 보도를 하는 언론 역시 현상 유지를 도모하는 음험한 동조자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강간당하고 살해당하는 여성에 대한 기사가 여성에게 공포심을 주며 스스로의 행동을 조심하도록 압박하는 방식으로 소비된다면 사회가 나아질까? 나는 그렇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요구되는 '조심'의 수위만이 계속해서 차오를 뿐이다. 성범죄, 여성살해 기사가 며칠에 한 번씩 보도되어도 세상이 점점 나빠지는 것은 언론의 잘못된 보도 관행도 큰 이유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잘못된 통념에 대해 지속적으로 환기하는 깊이 있는 분석과, 강간범·살인범이 제대로 '좆됐음'을 보여주는 기사가 더 많아져야 한다. 사회 안전망을 확충하는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해야겠다.

어쨌든 나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내가 가진 자유와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하고 싶은 말은 던질 거고, 궁금한 게 있으면 시도해 볼 것이며, 누가 괜한 시비 걸면 눈깔을 똑바로 뜨고 맞서 싸울 거다. 처음 보는 사람과도 어울려 놀 거고, 기분이 내키면 술도 마실 것이며, 자리가 재밌고 피곤하지 않으면 늦게까지 있을 거다. 새벽에 질주하고 싶으면 나가서 달릴 거고, 무엇보다 노래방도 갈 거야.... 이런 내가 혹시나 살해되더라도 그것은 내 잘못이 아니다. 잘못된 가치관이나 정신적 문제를 가진 범죄자와 그런 범죄자를 양성한 문화, 안전망을 제대로 구비하지 않은 사회 때문이다. 그러니 만에 하나 내가 살해되어 XXX녀라고 보도되면 여러분들은 저를 대신하여 언론, 이상한 말 지껄이는 여혐종자와 꼭 싸워주시길!

그 싸움은 지금부터 시작돼도 좋을 것이다.


* 이 글은 필자의 페이스북에 실린 글을 일부 수정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