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김윤정 Headshot

벨이나 노크 소리에 짖는 반려견을 위한 교육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1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반려견이 하루 종일 짖어서 빌딩과 이웃에서 민원이 제기되었다. 잘못하다가는 이사를 가야 할 판국이었다. 기어이 건물주까지 수차례 찾아오게 되었다. 여러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한 결과 '분리불안'이라는 이야기를 들었고 도움을 받았지만, 문제는 전혀 해결되지 않았다.

반려견의 분리불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고 방문하여 행동 평가를 한 결과, 반려견의 문제는 분리불안과는 거리가 멀었다.

반려견이 혼자 있을 때 짖거나 우는 경우,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간단히 '분리불안'이라는 레이블을 붙여버리곤 한다. 그러나 그것은 굉장히 위험한 억측이다. 그로 인해 매우 가슴 아픈 일을 겪었던 보호자들도 여럿 만나왔다.

관련 글 | 반려동물의 분리불안에 대한 7가지 오해

이 반려견의 경우 짖는 행동 이외에도 여러 면에서 교육이 필요했다. 여기에서는 벨이나 노크소리에 짖는 반려견을 위한 교육 내용을 소개하려고 한다.



1.
매트 교육은 차분하고 편안한 반려견이 되도록 가르치는데 매우 유용한 교육이다. 이 교육은 반려견 스스로 선택하고 행동하도록 가르치고, 매트를 엄마의 뱃속에 있는 것처럼 편안한 장소로 느끼도록 가르치는 것이 목적이다. 따라서 이 교육을 시작하기 전에 다름과 같은 점들을 명심해야 한다.

절대로 명령하거나 지시하거나 강요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절대로 반려견에게 방석 위에 올라가서 앉아있도록 강요하거나 지시하지 않는다.
앉아, 엎드려 등의 명령도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2.
벨이 울리면 반려견이 문 앞으로 달려간다고 하여 몸으로 막거나, 반려견을 밀치거나, 매트로 돌아가라고 명령해서는 안된다. 계속 강조하지만, 교육의 목표는 '반려견 스스로 바람직한 선택을 하고 그 긍정적 변화를 스스로 경험하도록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몸으로 막거나 밀치거나 명령하면 안 되는지 이해가 되는가? 그런 행동은 반려견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을 선택할 기회를 박탈한다.

결국 언제나 누군가 옆에서 지시하고 명령해야 억지로 어떤 행동을 하게 된다는 뜻이다. 여러분이 부재 중일 때 벨이 울리는 경우는 어떻게 할 것인가?


3.
잘못된 바디랭귀지(몸을 돌리거나, 무릎으로 밀치거나, 등을 돌리는 것)를 사용해서도 안된다. 그것은 이 교육에서 원하는 방향과 반대 방향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이런 방법으로 교육하는 경우 기존의 문제에 잘못된 교육으로 인한 혼선까지 더해진다. 실제 영상의 보호자 역시 교육을 요청하기 이전에 그런 방법을 시도했었고 효과도 없이 반려견과 관계만 상했던 경우다. 반려견이 아니라 보호자의 잘못된 습관을 바꾸는데 많은 시간이 들어간다.

때와 장소에 맞지 않는 말을 아무렇게나 내뱉는 것은 커뮤니케이션이 아니다. 적재적소에 효과적인 언어를 구사하는 것이 커뮤니케이션이다. 잘못 사용하는 바디랭귀지는 오히려 대화에 방해가 되며, 반려견의 혼란만 가중시킨다.


4.
반려견을 혼란스럽게 하지 마라. 반려견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강압적 훈련보다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 엄마와 아빠가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할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상상해보면 이해가 될 것이다. 반려견 없이 혼자서 올바른 방법으로 충분히 연습하고 바디랭귀지가 명료해지면 그 때 반려견과 함께 연습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5.
반려견이 바람직한 선택을 하면 즉각 고맙다고 표현하고 함께 기뻐해라.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반려견이 원치 않는 행동을 할 때 막을 생각에 골몰해있다. "안돼"라고 외칠 타이밍만 찾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변화되는 것이 있다면... 행운을 빈다.

자신이 선택한 행동에 대해 감사와 칭찬을 받고, 스스로의 행동이 자랑스러워 으스대는 반려견의 모습은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모른다. 여러분도 그런 순간들을 반려견과 함께 쌓아가기 바란다.


나는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것이 교육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자발적으로 참여하려는 욕구를 이끌어내어, 반려견이 어떤 행동이 바람직한 상황인지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고 행동하도록 가르친다. 그렇기 때문에 교육이 즐겁고 빠르고 신나는 것이며, 그래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여러 면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지속된다. 외부적 요인으로 선택한 행동은 그 순간에 끝나지만, 스스로 선택한 행동은 영원히 지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