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곽노필 Headshot

지구촌 10명 중 3명만 '오늘 하루 좋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오늘 하루 어땠습니까?" 나라별로, 지역별로 답변 차이가 컸다.

"오늘 하루 어땠습니까? 그저 그랬습니까, 좋았습니까, 아니면 나빴습니까?"

일상의 행복감을 묻는 아주 단순하면서도 명확한 질문이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매년 '글로벌 태도 서베이'를 실시할 때 이 질문부터 시작한다. 지난해 연례조사에서 퓨리서치센터는 세계 38개국 4만2천명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어떤 반응들이 나왔을까? 응답자들의 대부분은 "그저 그랬다"고 말했다. 열명중 여섯명(62%)이 이렇게 답변했다. 유럽 사람들은 이 비율이 73%로 훨씬 높았다. 좋은 하루를 보냈다고 답변한 사람은 열명 중 세명(30%)에 그쳤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와 라틴 아메리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각각 49%, 48%로 훨씬 긍정적이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답변이 절반을 넘는 나라는 조사대상국 가운데 6개국에 그쳤다. 나이지리아가 73%로 가장 높았고, 이어 콜롬비아(61%), 가나(60%), 브라질(56%), 필리핀(53%), 페루(50%) 순이었다. 서방국가 중에선 미국인들이 44%로 가장 긍정적이었다.

the

한국인들은 어떻게 답변했을까? "오늘 하루 좋았다"고 답변한 비율이 15%로 매우 낮았다. 조사를 실시한 아시아태평양 7개국 평균치인 30%의 절반에 불과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긍정 비율이 폴란드(11%)에 이어 꼴찌에서 세번째였다. '그저 그랬다'는 답변은 81%, '나쁜 하루였다'는 답변은 4%였다. 그래도 일본에 비하면 긍정 비율이 두배나 됐다. 이웃 일본은 긍정 비율이 7%로 조사 대상국중 가장 낮았다. 대륙별로 보면 유럽과 아시아태 태평양 지역 사람들의 긍정 답변 비율이 낮고, 아프리카와 중남미, 북미 지역 사람들의 긍정 답변 비율이 높았다. 이런 차이의 원인은 무엇일까? 몇가지 이유를 추정해 볼 수 있다.

the

우선 흥미로운 것은 이 질문에 대한 긍정 응답과 유엔인간개발지수(HDI) 점수가 반비례 관계를 보인다는 점이다. 퓨리서치에 따르면 삶의 질을 측정하는 인간개발지수 점수가 높은 나라는 보통 국민소득이 높고 수명이 길며 학력이 높다. 그러나 이 점수가 높은 나라의 사람들은 긍정적 답변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는 선진국에선 삶의 질에 대한 기대 수준이 높아, 웬만해선 이를 충족시키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최근 저널 '사회적 영향력'(Social Forces)에 발표된 호주 멜버른대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이를 방증한다.

연구 결과를 보면, 근무시간이 짧은 나라일수록 오히려 일과 삶의 불균형에 대한 불만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세계에서 근무시간이 가장 짧은 나라에 속하는 네덜란드의 경우, 1989년엔 노동자의 25%만이 근무시간에 불만을 표시했다. 그러나 2005년 조사에선 주당 근무시간이 그때보다 11시간이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근무시간이 길다는 답변이 40%에 육박했다. 반면 삶의 질에 대한 기대치가 낮은 개발도상국에선 조그마한 변화에도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수 있다. 세계 최빈국들이 몰려 있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사람들의 긍정 답변 비율이 높은 것은 이 때문이 아닐까 한다.

the

또 하나의 이유는 문화적 차이다. 한국과 일본 사람들의 긍정 비율이 유독 낮은 것은 속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는 문화의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동아시아 정신 문화를 지배해 온 유교권에서 자라온 이 지역 사람들은 감정 표현을 억제하는 데 익숙해 있다. 중국은 이번 조사 대상에서 빠져 있어 이 부분을 비교할 수 없었다. 정치적, 종교적 배경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요인이다. 긍정 비율이 높게 나온 미국의 경우, 보수주의자(48%)와 중도파(47%)가 자유주의자 또는 진보파(34%)보다 긍정 비율이 월등히 높게 나왔다.

객관적 결과를 도출해내기가 어려운 이런 질문을 하는 이유는 뭘까? 퓨리서치는 두 가지 이유를 들었다. 첫째는 하루에 대해 묻는 것은 즐겁게 인터뷰를 시작하기 위한 기법 가운데 하나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면접자와 응답자 사이의 어색함이 풀어지고 친밀감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 둘째는 대답하기 쉬운 질문으로 시작하면 응답자의 마음이 편안해져 다음 질문을 이어가기가 쉽기 때문이라고 한다.

* 이 글은 한겨레 신문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