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곽노필 Headshot

테슬라 첫 전기트럭 ‘세미' 공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16일(현지시간) 전기트럭을 공개했다.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스페이스엑스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 호손에서 이 회사의 첫 전기트럭 ‘테슬라 세미’ (Semi) 공개행사를 열었다.

4
테슬라 운전석. 양쪽에 15인치 터치스크린이 있다. 테슬라 제공

세미 전기트럭에서 가장 독특한 점은 운전석이 차량 왼쪽이 아닌 가운데에 있다는 점이다. 이는 운전자 시야를 넓혀주는 효과가 있다고 머스크는 설명했다.

또 핸들 좌우 양쪽에는 터치스크린이 달려 있다. 엔진이 필요 없기 때문에 운전자 주변 공간이 매우 넓다.

4
전기트럭 앞모습. 테슬라 제공

머스크는 세미 전기트럭은 한 번 충전에 8만파운드(36톤) 짐을 싣고 최대 500마일(804㎞)을 주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30분 급속충전만 해도 400마일(645㎞) 주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트럭에는 모델3의 전기모터 4개가 탑재돼 있다. 출발 20초만에 시속 60마일에 도달할 수 있다고 한다.

머스크는 테슬라 세미가 반자율 주행 능력을 갖추고 있어 고속도로에서는 자율주행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테슬라는 2019년부터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가격은 25만달러이며, 보증금 5000달러(550만원)를 내면 구매 예약이 가능하다. 월마트, 헌트 트랜스포트 등 대형 유통, 운송업체들이 이미 세미를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트럭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서 큰 의미가 있다. 미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트럭은 전체 차량의 7%에 불과하지만, 온실가스 배출량은 차량 전체의 20%,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전체의 3분의1을 차지한다.

첫 모델 ’로드스터’ 신형도 깜짝 공개

artfort

머스크는 이날 2008년 출시한 테슬라 첫 전기차 ‘로드스터’의 신형 모델도 깜짝 공개했다. 신형 로드스터는 1.9초만에 시속 60마일, 4.2초만에 시속 100마일에 도달할 수 있다. 또 200kWh급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어 한 번 충전에 최대 620마일 주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최고 시속은 250마일(402㎞)이다. 출시 연도는 2020년. 가격은 20만달러 안팎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