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

고양이 향이 나는 향수가 출시됐다(사진)

The Huffington Post | Carla Herreria | 게시됨 2017년 03월 17일

고양이 목에서 나는 향을 사랑하는 당신을 위해 기쁜 소식을 준비했다. 뉴욕 기반의 향수 회사인 데메테르는 일...

이방카의 향수는 이제 아마존 베스트셀러다

연합뉴스 | 게시됨 2017년 02월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의 향수 브랜드가 아마존에서 절찬리에 팔리면서 베스트셀러에 진입했...

바세린을 이용한 꿀팁! 어디까지 해봤니?

코스모폴리탄 | 게시됨 2017년 01월 11일
코스모폴리탄

집에서 굴러다니는 바세린, 다양하게 활용하세요! * 관련기사 - 생기 발랄 빛이 나는 촉촉 메이크업 연출법 - ...

역사 속에 존재했던 '사랑의 발명품' 4가지

허프북스 | 이선호 | 게시됨 2016년 11월 03일

10월 1일, 유럽 최대의 성인용품 전문업체가 이태원에 아시아 첫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했다. 한국이 성인용품 구...

스파이크 존즈 감독이 제작한 겐조의 새 향수 광고는 정말 놀랍다(동영상)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김태우 | 게시됨 2016년 09월 01일

겐조가 최근 정말 이상하리만치 독특한 광고를 내놨다. 초록색 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화려한 파티에서 눈물을...

여름철 몸에 찌든 땀 냄새를 없애는 팁 7

한겨레 | 강나연 객원기자 | 게시됨 2017년 07월 23일

[매거진 esc] 스타일 땀내·암내·쉰내 등 더운날 불쾌지수 높이는 나쁜 체취 관리법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

두 번 생각해보면 '막장'의 요소가 다분한 유명 소설 5권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고평석, 이선호 | 게시됨 2016년 07월 25일

TV에서 '막장드라마'가 반복된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출생의 비밀, 불치병, 파국적 사랑, 기억상실증의 총...

루이뷔통 향수가 70년 만에 출시된다(사진)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김태우 | 게시됨 2016년 06월 20일

루이뷔통이 70년 만에 새 향수를 내놓는다. '더 내셔널'에 의하면 루이뷔통은 1927년 '외르 답상스'(Heures d'absence)...

사향을 어디서 얻는지 당신은 알고 싶지 않을 거다

The Huffington Post | James Cave | 게시됨 2016년 02월 26일

어디에서나 사향(머스크향)을 볼 수 있지만, 당신은 그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고 있는가? 어디서 온 것인 지 알...

향이 더 오래가는 향수 보관법 4

The Huffington Post | Dana Oliver | 게시됨 2015년 10월 13일

향수도 ‘상할’ 수 있다. 색이 변하거나 불쾌한 향이 나는 것이 향수가 안 좋아졌다는 두 가지 징후인데, 제대로...

조니 뎁의 디올 향수 광고는 남자 그 자체!(동영상)

The Huffington Post | Julee Wilson | 게시됨 2015년 09월 05일

그렇다. 디올이 새로운, 그리고 거대한 광고 모델을 한 명 기용했다. 정말 거대한 이름, 조니 뎁이다. 조니 뎁...

지포 라이터가 로보트 태권브이와 만났다(사진)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박세회 | 게시됨 2015년 08월 28일

세상에는 불가능한 것들이 참 많지만, 그 중 몇 가지를 꼽자면 시간을 거스르는 것과 로보트 태권 브이의 주제가...

60년대 국산 향수 '오스카'를 기억하십니까?

한겨레 | 조혜정 기자 | 게시됨 2015년 04월 02일

“향수는 현대 여성에게 뗄 수 없는 필수품의 하나다. (중략) 현대 여성이 풍기는 향내란 교양과 신분을 말해줄 ...

향수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직업 1위

연합뉴스 | 고미혜 기자 | 게시됨 2015년 02월 07일

향수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직업은 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보건산업연구원의 '향수 사용도에 따른 ...

냄새와 기억

정일영 | 게시됨 2015년 01월 28일
정일영

시각과 청각을 자극하는 온갖 것들에 둘러싸여 둔감한 인간으로 살아가지만, 후각이 찔러대는 그 힘 앞에서는 무력할 뿐이다. 토요일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의 문을 열었을 때, 소릇이 방 안을 채웠던 밥 냄새. 수요일 저녁 반주 한 잔을 하시고 들어오신 아버지의 작업복에서 배어나오던 바람 섞인 쇠냄새. 종이에 손을 베어 손가락을 입에 물고 지혈할 때 코로 올라오던 비릿한 피냄새. 수술 후 마취가 풀리는 순간에 접합 부분에서 오는 고통을 낮은 신음 소리로 눌러가며 참으시던 어머니의 땀내와 입냄새. 제초작업 시기만 되면 막사 부근을 뒤덮었던 풀 베는 냄새. 밤새 논쟁을 벌인 후 깨지는 머리를 잡고 일어날 때 입안을 가득 메우던 막걸리내.

샤넬 넘버 5. 94년 만에 향 바뀐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김도훈 | 게시됨 2014년 07월 09일

마릴린 먼로는 잘 때 무엇을 입고 잤을까? 워낙 유명한 이야기지만 다시 거론하자면, 20세기 최고의 섹스 심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