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아롬 Headshot

올리브 나무, 집에서 잘 기르면 이런 것들도 가능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7-05-02-1493705674-3792156-shutterstock_5272452522768x963.jpg

빼어난 가지선, 머스타드 옐로우 빛이 섞인 특유의 녹색 컬러. 이 매력적인 나무는 뭐냐고? 그동안 당신이 피자 위 토핑이나 치즈와 곁들여 먹었던 올리브의 완전체다. 예전에는 식물원에서만 만나볼 수 있었다면, 요즘엔 주변 꽃집과 농장에서 만날 수 있는 '구하기 쉬운 화분'이 된 올리브. 잘 기르면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올리브의 세계를 소개한다. 비록 아보카도는 '열매가 열리지 않음'으로 우리를 배신했지만, 올리브 나무는 다를 것이니.

olive tree pot

올리브 가지는 유칼립투스 나무처럼 화병에 꽂아도 예쁘고, 거꾸로 매달아 말리거나 화분에 길러도 예쁘다. 그러나 고작 꽃꽂이 정도나 하자고 쓰는 글이 아니다.

올리브 나무도 아보카도처럼 스스로 수정해 열매를 맺는 자가결실률이 낮은 수종. 따라서 2~3가지 품종을 함께 재배해야 열매를 얻을 수 있다. 과육이 튼실한 열매를 원한다면 대과종으로 분류 되는 4g의 열매를 맺는 이탈리아 품종인 레시노(Leccino)나 스페인 품종인 호지블랑카(Hojiblanca) 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수분수(결실을 맺기 위해 심어주는 나무)로는 상대적으로 자가결실률이 높은 프란토이오(Frantoio) 품종이나 아르베키나(Arbequina)품종을 고른다. 종묘상마다 취급하는 품종이 제한적일 수 있으니 수분수로 적합한지, 열매 과중이 얼마나 나가는지를 문의하고 추천받아 심도록 하자.

2017-05-02-1493705720-4253416-Arbequina1.jpg

수분수로 좋은 아르베키나 품종

올리브 나무는 -9℃까지 견딜 수 있다. 기온이 그 밑으로 잘 내려가지 않는 경남, 전남, 제주도의 일부 남부 해안성 기후에서는 마당에서 길러도 좋겠다. 기온이 -12℃ 이하로 장시간 떨어지면 말라 죽을 위험이 높으니, 그 외의 지방에서는 화분에 심어 온실이나 테라스에서 기르는 것이 적당하다. 남향이나 햇볕이 잘 드는 곳에 심고, 물 빠짐이 좋은 알칼리성 토양에 건조한 환경 속에서 겨울철만 무리없이 보낸다면 4~5년 이상 자란 나무에서 열매를 수확할 수 있다. 열매는 보통 10월부터 수확한다.

열매 수확을 중요시 여긴다면, 비료나 거름을 줘야 튼실한 열매를 얻을 수 있다. 같은 품종이라도 토양의 조건이나 수령, 재배방법에 따라 다르니 나무를 구입 할 때, 비료의 종류와 양을 함께 상담한 뒤 구입하는 것을 추천한다. 보통 질소, 인산, 칼륨을 각각 6:5:6 정도의 비율로, 가지와 잎이 발생하는 3~4월에 비료를 주기 시작해 봄에 준 비료의 절반을 6월 하순에, 나머지를 10월 하순에 차례로 준다. 알칼리성 토양을 좋아하는 나무이니, 1~2월에는 석회를 주는 것이 좋다. 웃자란 가지나 빽빽한 가지 등을 가볍게 잘라주는 것도 성장에 도움이 된다.

2017-05-02-1493705746-5766045-Kotinos_light_background768x568.jpg

올리브 리스 ⓒwikipedia

이렇게 애지중지 키운 올리브, 감상만 하기는 아깝다. 항균성분이 뛰어나 '천연 항생제'라 불리는 올리브 잎은 완전히 말려서 직사광선을 피한 서늘한 곳에 보관한 뒤, 꺼내서 육수에 넣거나 차로 이용할 수 있다. 올리브 잎은 10분 뒤에 건져내고, 차로 마실 경우에는 꿀이나 레몬을 첨가하면 더욱 좋다. 올리브 잎을 잘라 열을 가해 덖는 방법으로도 차를 만들 수 있다.

올리브 가지는 꺾어서 드라이플라워처럼 활용할 수 있는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건조시킨 유칼립투스 나뭇가지를 장식하듯 천장에 거꾸로 매달아두면 빈티지한 무드를 자아낸다. 가지를 둥글게 말아 와이어로 고정시켜 리스로 만들면 올리브 리스가 된다. 고대 올림픽 수상자에게 걸어주기도 했던 올리브 리스는 현관에 걸어두면 환영의 의미를 전달하는데 충분하다.

2017-05-02-1493705779-5032253-shutterstock_406543981.jpg

올리브 피클

올리브를 활용하는 또 다른 방법_ 올리브 피클 만들기

준비물 올리브, 소금, 물, 올리브유

❶ 씨를 제거한 올리브를 소독한 병에 2/3 가량 채우고 차가운 물을 넣는다. 블랙 올리브는 4일, 그린 올리브는 6일 동안 물을 갈아준다. (이때 올리브는 한 가지 종류로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❷ 따뜻한 물과 소금을 넣고 소금이 완전히 녹으면 물기를 적당히 제거하고 밀봉한다.

❸ 어두운 곳에 5주간 보관한 뒤 레몬조각과 마늘, 올리브유를 넣고 2주 뒤에 먹는다.


자료협조 |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임찬규 연구사

참고자료 | 농촌진흥청, 「새로운 아열대 및 열대과수」, FOOD(레시피)


※본 게시물은 월간 전원속의 내집에 실린 〈가지는 리스로, 열매는 요리로 즐기는 올리브〉를 온라인의 성격에 맞게 편집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