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조국 Headshot

안철수의 길, 문재인의 길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1.

안철수, 39석 정당의 후보임에도 120석 제1당의 후보 문재인을 위협한다. "독철수"란 별명을 좋아한다는데, 목소리도 바꾸었고 표정도 '독'해졌다.

벤쳐 기업 창업 CEO 출신 답게 창업 후 사업확장의 길을 걷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는 탈당을 감행하여 작은 규모이지만 자기 '회사'를 만들었고, 이제는 박근혜 이후 반기문, 황교안, 안희정으로 부유(浮游)·이동해 온 '소비자'를 흡수하려고 하고 있다. 수익창출 모델을 잘 아는 '직업 정치인'이 된 것이다.


2.

안철수가 큰다고 더민주가 자꾸 안철수를 치면 안철수만 더 키워주게 된다.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조지 레이코프)

각자 자기 길을 가면 된다. 여러 번 말하고 희망했지만, 17년 대선, 18년 지선, 20년 총선을 거치면서 친박극우수구 정당인 자유한국당은 정치권에서 퇴출되고, 더민주는 중도진보정당으로, 국민의당은 중도보수정당으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이미 오른쪽을 향해 가고 있다. 더민주는 의회 제1당이자 집권여당으로서의 모습을 계속 보여야 한다.


3.

문재인은 묵묵히 일자리와 민생을 강조하면서 국민을 설득하는게 최우선이다. '상처'받은 안희정, 이재명, 박원순, 김부겸 등 챙기고 손잡는 일이 먼저다.

앞으로 문재인은 무차별적 '난타'를 더 많이 당할 것이다. 다 맞아야 한다. 더 맞아야 한다. 다행히 내가 아는 후보는 '맷집'이 좋다.

안철수가 '독'해졌다고 문재인도 '독'해지면 안된다. 보통평균 유권자, '독'한 사람 좋아하지 않는다. 착하면서 듬직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문재인은 일관되게 '포지티브'로 가야 한다!


* 이 글은 필자의 페이스북에 실린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