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임정욱 Headshot

과소비를 줄여주는 한국의 온라인결제기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6-05-27-1464322921-7949577-screenshot20140923at102326pm.png

며칠 전 온라인쇼핑몰에서 뭘 좀 사야 할 것이 있었다. 온라인뱅킹-쇼핑 전용으로 쓰는 오래된 윈도비스타랩탑을 켜고 구매에 나섰다. 맥북에서 장바구니에 넣어두었던 상품을 윈도랩탑에서 그냥 결제만 하면 되는 간단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배송 추가 요청사항과 변경 전화번호 등을 넣고 결제하기 버튼을 누르자 안심클릭플러그인이 설치되지 않았다고 다시 하란다. 액티브엑스를 설치하고 나니 처음(쇼핑몰 톱화면)으로 돌아간다. 짜증이 치밀어 올랐지만 참고 다시 했다. 그리고 결제하기 버튼을 누르니 또 같은 '안심클릭'을 설치하라는 안내창이 나온다. 울분을 참고 또 다시 설치했다. 그러자 또 다시 처음으로 돌아갔다. 또 다시 입력하고 떨리는 마음으로 결제버튼을 누르니 또 같은 '안심클릭' 안내가 나온다.... 그냥 '안 산다'하고 포기했다. 날린 시간 30여분.

그런데 화를 삭이고 잘 생각해보니 국민들의 '과소비'를 막기 위한 정부의 현명한 정책 덕분에 내가 돈을 절약하게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리고 과소비를 유도하는 나쁜 미국의 IT회사들이 떠올랐다.

지난주에 미국출장을 갔다가 아이튠스카드를 샀다. 보통은 X1292GXW83883 같은 식으로 짜증 나게 길고 헷갈리는 알파벳과 숫자로 된 코드를 입력해 Redeem(구매금액을 아이튠스계정에 입력)을 하게 되어 있는데 USE CAMERA(카메라로 입력하기)버튼이 있었다. 카메라에 카드를 가져다대자 갑자기 '번쩍'하더니 구매금액이 순식간에 아이튠스에 입력되는 것이 아닌가. 사용이 너무 쉬워서 어르신들도 음악이나 책, 앱구매를 너무 많이 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됐다. 한국에서는 이런 기능이 안되도록 규제해야 할 것 같다.

2016-05-27-1464323196-4684188-screenshot20140923at100645pm.png

그리고 보니 이번 iOS 8의 사파리브라우저에는 신용카드정보를 저장해둘 수 있는 기능이 들어가 있다. 사파리옵션으로 들어가서 신용카드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데 이것 역시 카메라를 사용해서 쉽게 카드정보를 저장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카드를 가져다 대면 순식간에 카드번호, 이름, 유효기간을 저장해준다. 이후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카드정보를 입력하는 페이지가 나오면 자동으로 이 정보를 불러서 입력할 수 있다. 과소비를 조장하는 기능이다. 보안사고라도 나면 어쩔 것인가. 애플이 한국에서는 이렇게 못하도록 규제해야 한다.

2016-05-27-1464323255-5970033-screenshot20140923at101333pm.png

그리고 보니 샌프란시스코에서 택시대신 Uber와 Lyft를 많이 이용했는데 그 이유중 하나가 신용카드정보를 쉽게 저장할 수가 있어서였다. 카드정보 하나 입력하는데 몇십초면 되고 차를 이용한 다음에 원터치로 지불하면 된다. 너무 사용하기가 쉬워서 Uber를 자주 이용하게 되어 버렸다.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해서 돈을 절약해야 하는데 말이다. 한국에서 이런 서비스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것이 좋겠다.

2016-05-27-1464323289-6028342-screenshot20140923at101224pm.png

안 그래도 미국에서 살 때는 아마존의 원클릭구매기능 때문에 지나친 충동구매를 하게 되는 일이 많았다. 물건을 보다가 사고 싶으면 버튼 한 번만 누르면 되니까 말이다. 얼마나 많은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과 책을 이 기능 때문에 구매하게 됐는지 모른다.

그런데 한국으로 돌아온 다음에는 복잡한 결제과정 덕분에 소비충동을 자제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다. 얼마나 많은 돈을 절약하게 됐는지 정말 이런 멋진 정책을 만든 분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은 심정이다.

정말 감사합니다. 더 복잡하게 만들어주시고 절대 외국의 나쁜 서비스가 한국에 들어오지 못하게 만들어주세요!


* 이 글은 필자의 블로그 '에스티마의 인터넷 이야기 (estima.wordpress.com)'에 2014년 9월 23일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