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구
이준구에서 업데이트 받기
저는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68학번이며, 육군에 입대해 34개월의 복무를 마치고 병장으로 제대했습니다. 제대 후에는 한 외국계 은행에 들어가 잠깐 일하다가, 1976년 8월 Princeton대학교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준비가 부족했던 탓에 공부를 하는 데 어려움은 많았지만. 노력 하나로 버틴다는 일념으로 학위과정을 마쳤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고생은 많았어도 새로운 것들을 배우는 기쁨으로 가슴이 벅찼던 시절이었습니다.
교수로서의 첫 직장은 State University of New York(Albany)이었는데, 1980년 9월부터 1984년 2월까지 그곳에서 가르쳤습니다. 미국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은 그리 신나는 일이 아니어서 빨리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모교의 부름을 받자마자 지체 없이 귀국을 서둘렀습니다. 서울대학교 경제학부로 돌아온 것이 1984년 3월이니까 이곳에 온 지도 벌써 이십 년이 넘었네요. 제가 주로 가르치는 과목은 경제학원론, 미시경제이론, 재정학 등입니다.
솔직히 말씀 드려 경제학자로서의 저는 연구보다 교육의 측면에 더 큰 관심을 가져 왔습니다. 제가 비교적 많은 수의 경제학 교과서를 쓴 것도 이와 같은 관심과 끈 닿아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경제학의 기본개념과 이론들을 좀 더 쉽고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을까? 이 물음에 대한 답을 구하는 것이 저에게는 언제나 중요한 도전과제였습니다. 아직 만족스런 답을 얻지는 못했지만 그것을 얻으려는 노력만은 끊임없이 계속할 작정입니다.
저의 가장 큰 취미는 테니스인데, 계절을 가리지 않고 구장에 나갈 정도로 좋아한답니다. 그렇다고 잘 치는 것은 아니고 그저 즐길만한 정도의 실력에 불과할 뿐입니다.
저는 꽃 기르기도 좋아해 제가 근무하는 건물 뒤 작은 공간에 야생화 꽃밭을 가꾸고 있습니다. 꽃밭에 들어가 꽃들과 말없는 대화를 나누면 마음이 무척 편안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또 하나의 취미로 사진 촬영이 있는데, 실력은 아마추어 수준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이준구 블로그 목록

'적폐청산'이 어찌 '정치보복'과 같은 말일 수 있는가?

(2) 댓글 | 게시됨 2017년 09월 15일 | 23시 44분

요즈음 국정원의 적폐청산 TF가 공개하고 있는 MB정권 시절의 온갖 적폐들을 보고 있노라면 기가 막혀서 입을 다물 수 없을 지경입니다.
국민 통합을 위해 몸 바쳐야 할 사람들이 멀쩡한 국민을 내편 네편으로 갈라 분열을 획책하는 어처구니없는 일들이 숱하게 일어났습니다.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국가정보기관이 단지 자기네 편이 아니라는 이유로 선량한 국민을...

게시물 읽기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 | KBS, MBC 노조의 총파업을 성원하며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9월 05일 | 23시 15분

KBS, MBC 양대 공영방송의 노조가 드디어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내가 보기에는 통상적인 방법으로 두 조직을 정상화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총파업이 마지막 남은 수단 같습니다.
공영방송의 정상화를 위해 떨쳐 일어선 젊은 언론인들에게 아낌없는 성원을 보냅니다.

MB정권이 들어선 이래 우리의 공영방송은 처참하게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예전 독재정권 시대의 '땡전뉴스'를 방불케 하는 편파방송이...

게시물 읽기

적폐청산이 어떻게 정치보복과 같은 말일 수 있나?

(1) 댓글 | 게시됨 2017년 08월 07일 | 22시 59분

아직 파기환송심의 판결이 나지는 않았지만, 여러 정황증거에 미루어 볼 때 2012년의 대통령선거에서 원세훈 지휘하의 국가정보원이 개입한 것은 거의 사실임이 분명합니다.
최근 공개된 원세훈의 발언 녹취록을 보면 구체적으로 선거에 개입하는 방법까지 밝히면서 직원들에게 선거 개입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납니다.

나는 법률 전문가가 아니라 대법원이 무슨 법률적 근거로 대선 개입 혐의에 유죄...

게시물 읽기

경제학자인 나도 처음 들어보는 희한한 '구축효과'의 정의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8월 01일 | 05시 57분

내가 가르치는 경제학원론의 수준이 너무 낮다고 말하는 학생들이 가끔 있습니다.
사실 나는 경제학원론뿐 아니라 현역 시절 가르치던 미시경제학이나 재정학 모두 쉽게 가르치는 편입니다.
학부 과목은 기본개념 위주로 가르쳐야 된다는 신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일부러 쉽게 가르치는 쪽을 선택한 때문입니다.

솔직히 말해 내 강의의 수준이 너무 낮다고 불평하는 학생들이...

게시물 읽기

표적증세? 세금폭탄? | 구차하기 짝이 없는 증세 반대의 논리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7월 24일 | 23시 36분

얼마 전 이왕 증세를 하려면 최고소득세율을 50%까지 올리자는 제의를 한 바 있습니다.
최근 정부가 내비친 안을 보면 5억 이상의 초고소득에 대한 세율을 고작 2% 포인트 올린다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제시한 안에 비하면 '언 발에 오줌 누기'식의 증세지만 벌써 '표적증세'니 '세금폭탄'이니 하는 말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솔직히 말해 내가...

게시물 읽기

이걸 두고 '부자증세'라고 부를 수 있을까?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7월 11일 | 23시 23분

새 정부가 부자증세를 실천에 옮길 거라는 기사가 나왔는데, 그 대표적 예가 40%의 최고소득세율이 적용되는 구간을 5억원 이상에서 3억원 이상으로 내린다는 거랍니다.
그러니까 과세표준이 연 3억원에서 5억원에 이르는 구간의 소득이 현재보다 2% 포인트 더 높은 세율의 적용을 받는다는 게 부자증세의 핵심 내용이라는 뜻이지요.

이달 내놓은 세법 개정안에 이를 반영하겠다는 것인데,...

게시물 읽기

좀 더 천천히, 좀 더 부드럽게 | 새 정부가 개혁에 성공하려면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6월 28일 | 22시 52분

요즈음 새 정부가 연일 내놓는 수많은 개혁의 청사진들을 보면 솔직히 말해 정신이 없을 정도입니다.
제대로 정부의 진용도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어떻게 그 많은 개혁과제들을 한꺼번에 실천에 옮기겠다는 것인지요?
그리고 공약한 것을 지금 당장 실현시키지 않으면 안 되는 양 서두르는 모습이 걱정스럽기까지 합니다.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리겠다는 공약이 그 좋은...

게시물 읽기

내가 KBS와 MBC의 뉴스를 보지 않은 건 꽤 오래된 일이다

(2) 댓글 | 게시됨 2017년 06월 13일 | 01시 18분

여러분에게 솔직히 고백하건대 지난 탄핵정국을 지나면서 나는 JTBC 뉴스룸의 '광팬'이 되었습니다.
저녁 8시부터 시작해 한 시간 반 동안 계속되는 뉴스쇼가 얼마나 흥미진진하던지요.
특히 손석희 씨의 앵커 브리핑을 볼 때마다 늘 감동의 쓰나미가 몰려옴을 느꼈습니다.

내가 JTBC 뉴스룸의 광팬이 된 것은 그 프로그램 자체의 매력이 큰 작용을 했지만, 다른...

게시물 읽기

아쉬운, 너무 아쉬운 '서울로 7017'

(2) 댓글 | 게시됨 2017년 06월 11일 | 00시 07분

서울역 위를 지나는 고가도로를 시민을 위한 산책로로 바꾸겠다는 서울시의 발표를 듣고 마음이 설렜던 것이 사실입니다.
서울의 삭막한 시멘트 숲 속에 에메랄드 색으로 빛날 공중 산책로를 머릿속에 그리면서 완공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완공이 된 후 신문에 난 사진을 보니 내가 머릿속에 그리던 산책로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시멘트 화분으로 가득찬 산책로의...

게시물 읽기

'22조와 44억' 영원히 기억해야 할 수치스런 두 숫자

(1) 댓글 | 게시됨 2017년 06월 05일 | 23시 41분

이 두 숫자 사이에는 무려 5천 배나 되는 큰 차이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각 숫자는 우리 현대사의 가장 어두운 시기 하나씩을 대표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이 두 숫자는 정권의 광기(狂氣)가 사회에 얼마나 큰 악영향을 미치는지를 생생하게 증언해 준다는 공통점도 갖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너무나 잘 아시듯, 첫...

게시물 읽기

정치판의 "내로남불"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6월 01일 | 23시 38분

젊은이들의 게시판에서 '내로남불'이란 말이 자주 나오길래 검색을 해봤더니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약자라고 하네요.
우리 사회의 풍토를 묘사하는 말로 이것처럼 적합한 게 없을 것 같네요.
그래서 젊은이들의 게시판에 이 말이 그렇게 자주 등장하나 봅니다.

요즈음 새 정부의 인사청문회를 보면서 이 '내로남불'이란 말을 새삼 머리에 떠올립니다.
...

게시물 읽기

철저한 조사와 더불어 '4대강사업 백서'의 발간을 서둘러야 한다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5월 31일 | 04시 36분

해마다 여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녹조라테'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해법은 댐 수문의 상시개방밖에 없다는 것이 내 믿음입니다.
4대강으로 유입되는 인 같은 영양물질을 통제하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음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일성으로 수문의 상시개방을 지시한 것은 만시지탄의 감이 있는 올바른 처사였습니다.

이와 더불어 4대강사업의 절차적 정당성을 전반적으로 재감사하라는...

게시물 읽기

박수를 받으며 떠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다

(1) 댓글 | 게시됨 2017년 05월 19일 | 23시 10분

요즈음 만나는 사람들의 표정이 눈에 띄게 밝아졌습니다.
단지 대통령 한 사람이 바뀌었을 뿐인데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게 신기하기만 합니다.
자기 욕심만 채우려 들었던 고집스런 대통령, 통합과 소통은 내팽개치고 편 가르기에 골몰했던 반쪽짜리 대통령 - 이것이 바로 지난 9년 동안 우리가 보아 왔던 대통령이었습니다.
이제서야 비로소 국민의...

게시물 읽기

"4대강사업은 잘한 일" 홍준표 후보의 계산된 망언

(3) 댓글 | 게시됨 2017년 05월 05일 | 00시 27분

대선후보들의 TV토론에서 홍준표 후보의 4대강사업 예찬론이 나오는 걸 보고 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니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지 4대강사업이 망국적인 것이었다는 것이 명백히 드러난 지금까지 어찌 그런 잠꼬대 같은 소리를 한단 말입니까?
이명박근혜 정권 추종자들의 표를 구걸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대통령 후보를 자처하는 사람이라면 조금 더...

게시물 읽기

부질없는 대선후보 TV토론에서의 지니계수 논쟁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5월 02일 | 23시 32분

며칠 전 대선후보의 TV토론에서 홍준표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소득분배가 가장 악화되었던 때가 어느 대통령 시절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물론 그는 '노무현 대통령 시절'이라는 자기 나름대로의 답을 미리 찾아 놓고 그 질문을 던진 것이었습니다.
그 당시 문 후보는 구체적인 통계자료를 앞에 놓고 있지 못했을 테고, 따라서 그 질문은 갑론을박으로...

게시물 읽기

트럼프의 위험한 도박

(1) 댓글 | 게시됨 2017년 05월 01일 | 01시 46분

트럼프가 선거 때 공언했던 대로 법인세율을 대폭 인하하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현행 35%의 법인세율을 그 절반도 안 되는 15%로 낮추겠다니 어안이 벙벙할 따름입니다.
법인세율뿐 아니라 소득세율도 대폭 낮출 조짐을 보이고 있어 미국 역사상 최대의 감세 퍼레이드가 펼쳐질 모양입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 감세정책으로 인해 투자와 일자리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호언장담하고...

게시물 읽기

대선후보 TV토론 유감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4월 26일 | 04시 20분

두 번에 걸쳐 대선후보의 TV토론을 지켜봤는데, 내 느낌은 한 마디로 '실망' 그 자체였습니다.
사실 단지 실망에 그쳤던 것이 아니라 토론을 보는 시간 내내 엄청나게 짜증스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위 나라를 이끌겠다고 나선 사람들 사이의 토론이 겨우 그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면 나라의 앞날이 걱정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대선후보의 토론이란 나라를...

게시물 읽기

불행한 학생은 불행한 사회를 만들 뿐이다

(1) 댓글 | 게시됨 2017년 04월 25일 | 00시 50분

OECD가 국제학업성취도 평가작업의 일환으로 15세 학생들의 삶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한국은 10점 만점에 6.36을 기록해 OECD 회원국 중 꼴찌에서 둘째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이는 OECD 회원국의 평균점수 7.31을 크게 밑도는 수치로서 터키만이 우리나라보다 더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고 하는군요.
얼마 전 연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가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주관적 행복지수가 OECD...

게시물 읽기

침대에 누워 있는 종합부동산세를 다시 일으켜 세우자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4월 18일 | 00시 39분

영국의 시사주간지 The Economist는 일련의 기사를 통해 각국 정부가 부동산 과세를 좀 더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음을 역설했다.1) 그 기사들 중 하나 ("Levying the land")는 다음과 같은 말로 부동산 과세의 적극적 활용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토지와 재산에 대한 과세는 가장 효율적이며 교란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조세수입을 올릴 수 있는 방법...
게시물 읽기

'공무원시험 준비로 인한 경제적 손실 한 해 17조원' 이게 말이 되는 소리인가?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4월 07일 | 23시 58분

'공무원이 꿈인 나라' 경제손실 한해 17조

이것은 한 민간 경제연구소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기사화한 어떤 일간지의 기사 제목입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소위 '공시족'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이렇게 어마어마한 크기라는 말입니다.
단군 이래 최대의 낭비라고 할 수 있는 4대강사업 예산에 필적하는 경제적 손실이 해마다 발생한다는 뜻이지요.
...

게시물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