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김재일 Headshot

벚꽃 3만 그루가 빚어내는 핑크빛 파라다이스! 일본 요시노야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7-04-05-1491374593-2547241-image_9506668531487179551425.jpg

운해와 벚꽃에 휩싸인 파노라마 요시노산 장관, 멀리 뇨이린지절이 보인다.처음 본 순간 나 자신이 압도되는 느낌을 받은 건 산 기운이라고 해야 할까?

일본에서 4월이면 연례행사처럼 빼놓을 수 없는 벚꽃 구경! 전국 방방곡곡 명소는 많지만, 그중 단연 으뜸은 나라현에 위치한 일본 최고의 벚꽃 천국이며,천 년 전설을 간직한 요시노야마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 3만 그루가 빚어내는 핑크빛 파라다이스는 글로 표현하기 힘든 황홀경 그 자체였다. 인생에 단 한 번밖에 벚꽂을 볼 수 없다면 바로 요시노야마 보고 죽어도 한이 없을 것 같다!

2017-04-05-1491374676-8223743-image_8882416221487179551439.jpg

저 멀리 희미하게 보이는 34미터 높이의 긴푸센지 자오도와 요시노 마을 전경

밑에서부터 산등성이를 향해 하,중,상,안쪽이라고하는 4개 구역이 있는데, 한눈에 천 그루의 벚꽃을 볼 수 있는 화려함 때문에(一目千本,히토메센본), 시모센본(下千本,아랫쪽 천 그루), 나카센본(中千本,중간 천 그루), 카미센본(上千本,윗쪽 천 그루), 오쿠센본(奥千本, 안쪽 천 그루)으로 불린다. 역앞이 바로 벚꽃행렬의 출발점인 시모센본이다. 요시노산 벚꽃은 한 번에 전부 만개하는 게 아니고 산 높이에 따라 겹겹이 쌓여가는 독특함이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 같다.

4월부터 약 한 달에 걸쳐 산 아래 계곡에서 계곡으로, 능선에서 능선으로 산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분홍빛 행렬은 누가 뭐래도 천하일품이다. 나라현에 위치한 요시노산은 봄엔 일본최고의 벚꽃, 여름엔 시원한 짙은 녹음과 수국꽃, 가을엔 붉게 물든 단풍, 겨울엔 하얀 설경으로 사시사철 눈을 즐겁게 하지만, 그중 으뜸은 단연 봄이다!

버스에서 내려 마을을 지나 조금만 걷다 보면, 3만 그루나 된다는 어마어마한 벚꽃나무와 짙은 운해가 어우러져 만든 뭐라 표현할 수 없는 풍경에 한순간 강한 충격에 빠졌다. 어릴 적 동화 속에서 본 백발에 긴 흰수염 기르고 지팡이 짚고 구름 위로 산신령이 나올 것만 같은 신비한 세계였다. 무릉도원이 이런 걸까?

2017-04-05-1491374859-4882721-image_2131298511487179551446.jpg

벚꽃 파라다이스

두 번 찾아간 기행문을 옮겨볼까 한다. 첫째 날 이른 새벽 긴테쯔기차를 타고 우리에게 익숙한 아스카(飛鳥 6세기 후반부터 8세기 초까지 일본 고대문화 발상지)지역을 지나 요시노역(해발 207m)에 도착하니 산악지방이라 날씨변동이 심했고, 일기예보와 달리 비가 내리고 있었다. ​산행은 비록 힘들었지만, 사진촬영엔 이런 분위기가 훨씬 좋았다.

역에서 산 위로 올라가는 방법은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센본구치역(千本口駅)에서 로프웨이(Ropeway,케이블카) 타고 요시노산역까지 바로 갈 수 있고, 두번째는 요시노역 앞에서 버스 타고 중간위치인 나카센본까지 가는 방법이 있고, 마지막으로 구불구불한 길을 걸어서 올라갈 수 있는데 로프웨이 도착하는 곳까지 걸어서 대략 20-30분 걸린다. 가능하면 이른 아침 시간대에 자연이 빚어낸 환상적인 녹색과 연분홍색을 사진에 담고 싶어서 버스 타고 바로 나카센본까지 올라가고, 내려올 때는 천천히 걸어서 절과 신사를 보기로 했다.

2017-04-05-1491374912-4552728-image_8504775631487179551450.jpg

오렌지색의 요시노행 특급열차,요시노산역까지 올라가는 케이블카

2017-04-05-1491375007-6972991-image_6683886911487322595356.jpg

버스 타고 핑크빛 파라다이스로 점점 들어간다

2017-04-05-1491375032-2675672-image_9764255101487718947050.jpg

버스에서 내려 조금만 가면 볼 수 있는 마을 풍경,여기서 요시노산의 어마어마한 벚꽃나무를 여러 각도로 볼 수 있다.

녹색과 분홍빛 대비는 환상적이면서, 안개와 함께 아주 몽환적인 세상을 만들고 있었다. 마치 한순간의 꿈속에 있는 듯 착각 속에, 도저히 이 세상의 것이라고 믿기지 않는 아름다움이 서려 있었다. 예로부터 이 지역은 많은 시인에게 영감을 주기도 하였고, 일본인에게는 일종의 파라다이스다. 지금은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사람들이 몰려오고 있다. 이날 대충 만난 외국인만 해도 중국, 대만, 미국, 독일, 프랑스, 뉴벨칼레도니아 등 다양한 곳에서 왔다.

2017-04-05-1491375146-7994917-image_5883455691487179551460.jpg

사진 촬영하는 순간 나는 현실 아닌 전혀 다른 세상에 와있는 강한 충격을 받았다. 바로 앞에서 느낀 감정을 글로 표현하기엔 한계가 있는 것 같다.

벚꽃나무가 이렇게 많게 된 이유는 벚꽃이 긴푸센지(金峯山寺) 자오도(藏王堂)의 본존인 자오곤겐(藏王權現)의 신목(神木)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약 1300년 전부터 산을 방문한 이가 신앙의 증표로 나무를 심었다고 전해진다. 옛날 일본 문명 중심지가 나라(奈良)와 교토(京都)였던 시절, 극락정토를 의미하는 정남쪽에 위치한 울창한 삼림으로 덮인 경관은 신화 속 신들이 사는 장소로 신성시되었다.

2017-04-05-1491375324-8699231-image_9934664341487179551462.jpg

2017-04-05-1491375371-1233302-image_714229011487179551467.jpg

지붕에 떨어져 쌓인 벚꽃잎들

요시노산이 속한 일본 긴키자방(近畿地方)의 기이반도는 나라현, 와카야마현, 미에현 3개현에 걸쳐있다. 거칠고 험한 해발 1000m 이상의 산이 즐비한 기이산지(紀伊山地)와 요시노산, 쿠마노산잔(熊野三山)일대 해안가와 계곡을 1936년 일본 정부는 "요시노쿠마노국립공원"으로 지정했다. 또 2004년 '기이산지의 영지와 참배길(紀伊山地の霊場と参詣道)'이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현재 순례길 자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곳은 스페인의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와 일본의 이곳이 유일하다.

2017-04-05-1491375565-6154573-image_9573764781487179551470.jpg

카미센본으로 올라가다 우연히 인적이 드문 사잇길에 본 요시노산 전경, 사진 찍기 좋은 곳이다.


나카센본에서 카미센본으로

나카센본에서 카미센본으로 올라가다 인적이 드문 사잇길로 살짝 가면, 긴푸센지(金峯山寺) 자오도(藏王堂)와 함께 멋지게 어우러진 계곡에 핀 헤아릴 수 없는 벗꽃의 파노라마를 사진에 담을 수 있는 곳이 있다.

그리고 좀 더 올라가면 카미센본인데 해발 596m에 위치한 요시노미쿠마리진자(吉野水分神社)는 헤이안시대(794년-1185년) 중반부터 '아이를 돌보는 신'이라 불렸다. 우리 역사와 떼어 놓을 수 없는 인물인 도요토미 히데요시도 이곳을 방문하여 아들을 가졌다고 전해진다. 현재의 신전은 아들인 히데요리에 의해 건축되었다.

2017-04-05-1491375689-7832149-image_3394355171487179551474.jpg

'아이를 돌보는 신'이라 불리는 요시노미쿠마리진자(吉野水分神社)

2017-04-05-1491375709-2003094-image_9347104911487179551475.jpg

카미센본 표지판과 삼나무와 편백나무들로 이루어진 울창한 숲, 안에서 고개를 들면 하늘이 안보일 정도였다.

2017-04-05-1491375731-8322725-image_8981979861487179551476.jpg

산행중 만난 수행중인 개님?

2017-04-05-1491375761-6811756-image_9878395981487179551478.jpg

오쿠센본,안개에 싸인 긴푸진자 입구 도리이에 수행문이라고 적혀 있다. 여기서부터 험난한 수행길이 시작된다.


점점 더 안쪽으로, 본격적인 수행길의 시작을 알리는 오쿠센본

오쿠센본에 가까워질수록 몇 미터 앞도 보기 힘들 정도로 점점 더 안개가 짙어지면서 인적도 드물어진다. 글자 그대로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는 출발점인데, 화려한 벚꽃나무 다음으로 놀란 건 하늘이 안 보일 정도로 빽빽하게 자라고 있는 스기(杉,삼나무)와 히노끼(檜,편백나무)로 이루어진 울창한 숲이었다. 청정지역인 요시노산의 요시노 히노끼와 스기 원목은 결이 곱고 단단하며 피톤치드 함량이 많아 일본에서도 최고급 목재 중 하나로 친다.

2017-04-05-1491375926-4696043-image_5847366371487179551481.jpg

요시노 토산품으로 만든 떡,말랑말랑해서 맛있고 부드럽다. 자연환경이 좋아서인지 아주 건강하시다.

2017-04-05-1491375954-4180483-image_5695476021487322595371.jpg

길거리에 팔고있는 토산품들. 할머니가 만든 말린 떡, 우메보시, 오차등

2017-04-05-1491375990-1356648-image_9397306121487179551483.jpg

벚꽃을 감상하며 점심 먹는 관광객

2017-04-05-1491376012-2350032-image_2150730311487719659386.jpg

빨간 우산 위에 벚꽃이 떨어지고 있다

벚꽃나무에 걸린 빨간우산과 빨간 돗자리가 벚꽃보다 유독 눈에 들어온다. 강렬한 색대비를 좋아하는 걸까? 뛰어난 심미안을 가지고 있는 걸까?

2017-04-05-1491376064-5316383-image_3219060451487179551485.jpg

세계유산 유네스코 간판과 요시미즈진자(吉水神社)입구


한눈에 벚나무 천그루를 볼수있는(一目千本,히토메센본) 요시미즈진자

자오도로 내려가기 전에 만나는 요시미즈진자(吉水神社)는 1300년 전 원래 요시미즈인이라는 명칭의 슈겐도(修驗道)의 승방(스님들의 거처)으로 세워졌으나 메이지시대 신불분리 정책으로 요시미즈진자로 개명되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꽃구경의 숙소로 이용했다는 일화도 있고, 14세기 고다이고왕이 정치분쟁 와중에 교토에서 도망와 임시 거처로 사용한 곳이기도 하다. 여기서 한번에 천 그루 벚꽃을 볼 수 있는 전망 또한 훌륭하다.

2017-04-05-1491376316-5469066-image_7717410541487179551489.jpg

요시미즈진자에서 바라본 벚꽃풍경

2017-04-05-1491376351-9435017-image_9751438801487322595376.jpg

한번에 천 그루를 볼 수 있는 요시미즈진자에서 본 안개와 벚꽃이 기묘하게 잘 어울린다. 멀리 뇨이린지절이 보인다.


안개낀 사진만 있어, 선명한 맑은 날 사진모음 올려봅니다

  • 계곡을 따라 벚꽃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 두 번째 찾아간 날은 화창했고, 벚꽃행렬은 산 정상을 향해 꼬리를 물고 올라가고 있었다.
  • 먼저 개화한 벚꽃이 지고, 새 벚꽃이 만개하고 잇는 자오도.
  • 산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관광객들이 잠시 멈춰 사진을 찍고 있다.


요시노의 상징인 웅장한 긴푸센지 자오도

요시노산의 상징이며 슈겐도의 발상지이며 총본산인 자오도를 향해 걷다 보면 길 양편으로 기념품 파는 가게, 다양한 먹거리 음식점들이 즐비하게 있다. 슈겐도(修驗道)는 깊은 산속에서 고행 속에 깨달음을 얻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일본 고유의 산악신앙과 불교가 결합하고 거기에 토속신앙이 가미되어 탄생한 일본의 독자적인 신앙이다. 해발 365m에 위치한 높이가 무려 34미터인 거대한 목조건물인 긴푸센지(금봉산사)의 본당인 자오도는 나라의 동대사(東大寺) 대불전에 이어 일본에서 두 번째로 큰 목조건물이다.

기둥은 현지의 삼나무(스기,杉)가 사용되었는데 직경은 1m에 육박한다. 거대한 지붕은 노송나무 껍질을 엮어서 덮어놓은 구조다. 1300여년 전 아스카(飛鳥)시대 후기 전설적인 수행승 '엔노교자'(役行者)가 슈겐도의 수행장으로 처음 세운 본당은 이후 화재로 인한 손실과 중수를 거듭하였다. 현존하는 건물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의해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에 준공된 것으로 요시노산의 다양한 역사적 무대로도 유명하다.

그리고 일본 만화 애니매이션을 좋아하는 분들은 고바야시 리츠 원작 사키(咲)-아치가편(阿知賀編) TV 애니메이션의 배경이 요시노산이기 때문에, 실제와 비교해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

2017-04-05-1491376883-3534202-Blog1.jpg

"사키" 애니매이션 장면과 실제 벚꽃풍경

2017-04-05-1491376902-3066358-Blog_4.jpg

"사키" 애니매이션 장면과 실제 풍경의 자오도

2017-04-05-1491376923-9712578-image_520623461487179551493.jpg

긴푸센지 자오도의 웅장한 모습

2017-04-05-1491376941-671155-image_9439669351487179551494.jpg

긴푸센지 자오도, 줄지어 참배하는 사람들. 기둥이 1미터에 육박한다

2017-04-05-1491376964-9175806-image_8260361571487322595380.jpg

자오도 앞의 벚꽃

2017-04-05-1491376996-1069596-image_8733523981487179551495.jpg

그 당시 뛰어난 건축기술을 보여주는 나무가 가로 세로 촘촘히 엮인 자오도 처마


요시노 명물인 담백하고 맛있는 아유꼬치구이

인왕문을 지나 도다이지(東大寺,동대사)대불을 주조할 때 남은 동으로 만들었다는 설이 전해지는 가네노 도리이(銅の鳥居)를 통과하면, 글자 그대로 구로몬(黑門,흑문)을 만난다. 요시노산의 총문이기도 하여 귀족영주도 여기서부터는 창을 거두고, 말에서 내려 통과했다고 전해진다.

좀 더 내려가면 작은 주황색 다리를 건너기 전에 요시노강에서 잡은 명물인 아유(鮎)(あゆ, 銀魚 은어)구이를 파는 가게가 있는데 꼭 한번 맛보시길. 바로 앞에서 구워주기 때문에 쫄깃하고 담백해서 맛있다. 손에 들고 뜯어먹는 맛이 쏠쏠하다. 간판에 한국어로 소금구이 500엔이라고 적혀있다. 맑은 물에 서식하며 최고급으로 치는 민물고기 중 하나이며, 초식성이라 내장까지 맛있게 전부 먹을 수 있다. 스님으로부터 들은 아유에 관한 전설이 있는데, 요시노산 벚꽃나무에서 떨어진 분홍빛 꽃잎이 요시노강에 이르면, 아유들이 꽃잎을 먹고 자라서 향기가 난다는 이야기다.

2017-04-05-1491377092-7534101-image_2282254611487179551498.jpg

요시노 명물인 아유 소금구이

2017-04-05-1491377110-4539773-image_6886319521487179551501.jpg

아유 꼬치구이, 살이 통통하게 올라 담백하고 맛있다.


이국적인 자오도 벚꽃공양의식

​두번째로 찾아간 요시노산 벚꽃은 또 다른 색깔로 나를 반겼다. 날씨 좋은 휴일에 벚꽃이 절정인 데다 마침 자오도 본존불인 자오곤겐에게 벚꽃의 개화를 알림과 동시에 인간의 죄를 참회하는 자오도 벚꽃 공양의식이 있어서 요시노산은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올해 의식은 4월11일,12일 열릴 예정이다.

2017-04-05-1491377189-251678-image_343794501487179551503.jpg

빙글빙글 길게 줄서있는 요시노역앞 인파

2017-04-05-1491377247-7820512-image_5877144361487179551505.jpg

요시노산 관광객들

찌쿠린인(竹林院, 죽림원)부터 자오도까지 소라고동 소리가 울리는 가운데 행렬을 한다. 산의 요괴인 적귀, 녹귀, 흑귀와 승려, 어린아이, 복장이 특별한 야먀부시(山伏, 산에 올라가 수행하는 슈겐도의 수도자)와 깃발을 들고 춤을 추는 사람들과 수많은 관람객들을 보는 것도 흥미로웠다.

2017-04-05-1491377313-3877205-image_1307898051487179551507.jpg

벚꽃 공양의식행렬, 산의 요괴와 승려, 야마부시...

2017-04-05-1491377329-1606202-image_9182983731487179551509.jpg

일본 특유의 장단에 맞추어, 춤추면서 자오도로 올라간다.

2017-04-05-1491377344-4005879-image_3763795021487179551509.jpg

특이한 복장을 하고, 소라고동 나팔을 불면서 행렬하는 야마부시


해마다 날씨 변화에 따라 벚꽃 절정 시기가 조금씩 다른데 보통 4월 초에서 중순 사이다. 워낙 유명하다 보니 가능하면 이른 아침에 도착하는 게 좋다. 시간 여유가 있다면, 요시노는 벚꽃뿐 아니라 온천도 유명하니 여관에 하루 묵으면서 밤과 아침에 벚꽃을 감상 해보시길 추천한다. 요시노산 관광협회에서 운영하는 사이트에 들어가면 매일 벚꽃정보가 업데이트되니 출발 전에 확인하는 게 좋다.

2017-04-05-1491377380-6837034-image_3888564121487179551512.jpg

요시노산 관광협회 공식사이트


요시노산까지 교통정보

오사카출발: 긴테쯔 미나미오사카선 "오사카아베노바시"역에서 요시노역까지 직통 (특급: 약 1시간15분. 급행: 약 1시간35분)
교토출발: 긴테쯔 교토선으로 "가시하라진구마에"역까지 가서 그곳에서 요시노선으로 갈아타고 요시노역으로. (모두 특급이용시 약 1시간 40분. 모두 급행 이용시: 약 2시간10분)


* 이 글은 필자의 블로그에 실린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