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임현수 Headshot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구청 헬스장서 쫓겨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사건의 기록을 확실히 남기고 쌓아가기 위해 블로그에 글을 남깁니다.

이 사건은 2017년 11월 15일에 일어난 것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에 알렸습니다.

[2017년 11월 16일 새벽 1시 59분에 페이스북에 작성한 글]

오늘 구청 헬스클럽에서 쫒겨났다. 이유는 "장애인"이기 때문이다.

나는 매일 중량천에서 활동보조인과 함께 3킬로씩 걷기 운동을 한다. 그런데 연말이라 그런지 중량천 보도블록을 다 헤집어놔서 운동을 하기가 어려워졌고 주치의 말이 근력운동을 하는게 좋다고 하여 어제 처음 구청에서 운영하는 헬스클럽에 방문하여 여러기구들을 사용해보고 운동할만한 기구들이 몇가지 있어서 오늘 등록한다고 하고 나왔다. 막상 오늘 등록하러가니 담당 헬스 선생님을 만나보고 등록해달라고하여 선생님을 만났는데...

헬스 선생님(이하 선생님): 근력운동을 하는건 위험하다.

나: 주치의가 근력운동을 하라는데? 당신이 의사? 어제 110kg 바벨로 30분간 운동했는데?

선생님: 혼자 운동기구를 하는건 위험하다

나: 장애인활동보조인이 계속 케어해주는데? 그리고 런닝머신은 균형을 못잡아서 위험해서 못하고 앉아서 다리만 까딱거리는 근력운동하는것인데 위험하나?

선생님: 장애인만 이용하는 시설에서 운동하는게 더 효과적일 것 같다.

나: 대한민국에는 만19세 이상 성인이 이용할 수 있는 장애인 시설은 없는데?

선생님: 아무래도 2층에 위치해서 위험하다.

나: 엘리베이터가 있는데 무슨 소리? 장난해?

선생님: 당신 다치면 우리 책임인데 어쩔거냐?

나: 다칠일도 없겠지만 만약 다치면 체육센터에 어떠한 책임도 묻지 않겠다. 각서 쓰겠다.

헬스 선생님이 나를 논리에서 못이기겠던지 다시 1층 데스크로 보냈다.
데스크에서 하는 말 "어제 운동하시고 같이 운동하는 사람들이 말이 많았어요. 장애인이 왜 여기에 있냐고"

나원참 그럼 장애인은 어디서 운동해?

fitnesscenter

[2015년 11월 17일 오후7시 40분에 페이스북에 작성한 글]

제가 어제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고 많은분들이 항의 전화와 민원을 넣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ㅠㅠ (특히 많은 도움을 주신 Jaewon Byun, Nanarum Kim님)

그러나 #동대문구 #이문체육문화체육센터 의 변명은 저를 너무 분노하게 만드네요.
아래는 모언론사와 페이스북 유저가 #이문문화체육센터 에 항의한 내용에 대한 #이문체육문화센터 의 변명 내용을 공개합니다. 여러분도 분노를 느끼실 것 같네요.

----------------------------------------------

센터: 월요일 헬스장 이용은 무단으로 이루어졌으며 엄연한 불법사유입니다.

제 의견: 세상에 헬스장 끊기 전에 헬스 시설도 안보고 끊는 사람이 어디 있나요?

센터: 당신과 같이 다니는 장애인 활동 보조인이 장애인 운동 능력에 대한 특수 자격증이나 헬스트레이너 자격증이 없고 장애인을 케어할 능력 안 됩니다.

제 의견: 장애인 활동 보조인은 국가에서 4주간 교육후 시험을 쳐서 뽑습니다. 이는 장애인 활동 보조인 시스템 근간을 흔드는 위험한 발언이며 솔까 의자에 앉아서 다리만 까딱이는 근력운동과 의자에 앉아서 싸이클만 할 것인데 특수체육 자격증이 필요한가요? 초등학교 고학년만 되도 케어할 수 있을 정도같은데...

센터: 활동보조인이 기구를 너무 위험하게 다루셨어요. 쿵쿵 소리나게

제 의견: 의자에 앉아서 근력 운동하는 것인데 소리가 당연히 나죠! 첨해보는거라 미숙한데! 첨에 어느 무게까지 할 수 있나 시험한다고 110kg으로 운동을 해서 소리가 딱 3번났어요! 그래서 노인분들이 너무 높게 하지 말라고 해서 줄여서 했고 테스트 하는데 소리가 났다고 위험하게 다뤘다고 치부하면 안되지요.

센터: 시설이 노후되서 위험할 수가 있고, 샤워장이 미끄러울 수도 있어요.

제 의견: 새 건물이며 시설은 사설 헬스장 보다 좋은데 뭐가 노후됐다는건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샤워는 분명히 집에가서 한다고 말씀드렸어요.

기자님: 앞으로 잘 해결해보겠다고 담주 월욜에 의논하기로 했다고 미안하다고 전해달라네요.
나: 금시초문인데요? 제가 일 때문에 바뻐서 담주 목욜까지 전혀 시간을 낼 수가 없는데요? 시간을 맘대로 잡아서 통보하는 것은 장애인은 다 한가할 것이다라는 논리 아닌가요? 저도 직원이 7명 있는 벤처기업 대표로써 바쁩니다.

네이버 프로필: https://goo.gl/JbRRtB
블로그 프로필: http://www.comwiz.kr/profile

나름대로 업계에서 유명해서 이 만큼 이슈화가 된 것이고요. 일반 장애인이 자기 페북에 글을 쓴다고 이만큼 이슈화가 되지는 않지요.

기자님: 구청장 비서실에서 전화가 왔다는데 무슨 내용인가요?

나: 전 당연히 사과를 할 줄 알았는데 전화를 했는데 상당히 고압적인 자세였어요. 사과도 안하고 허허허 웃으면서 자기가 지금 강연중이라고 도움 필요하면 연락하라고...

----------------------------------------------

저는 1급 지체, 언어장애를 가졌지만 혼자 해외여행을 하다 보니 한국의 형편없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알게되서 '장애인 혼자 떠나는 세계여행' 이라는 책을 써서 한국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에 도움을 주고 장애인에게도 용기를 줄려고 계획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못 걷게 되어 상당히 괴롭고 무섭습니다.

앞으로 혼자 여행할 수 없게 될까 봐 너무도 두렵습니다. 왜 여행에 집착을 하냐고요? 혼자 하는 해외여행은 편견 없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여행 속에서 내가 살아있음을 느낍니다.

한국에서는 제가 좋아하는 참치집에만 혼자가도 거지취급을 하며 천원짜리 하나 쥐어주고 내쫒기 일수이지만 해외에 나가면 가장 핫하다는 클럽에 가도 전혀 아무런 재제 없이 입장이 가능합니다. 한국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지요. 그야말로 자유로운 세상입니다. 어찌보면 한국은 장애인들에게 감옥일지 모릅니다.

얼른 열심히 운동을 해서 다시 예전처럼 느리게나마 걸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솔직히 이 문제가 해결이 되더라도 그 헬스장을 이용할 수 없겠지요. 그런데 왜 이렇게 이 일을 알릴려고 노력하고 싸우냐고요? 그 이유는 장애인들이 이 세상을 살아가기 조금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싶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도 동참하는 의미로 공유 좀 부탁드립니다.

[참고자료]
장애인 혼자 떠나는 좌충우돌 팔라완 여행기 http://www.comwiz.kr/609
중증장애인 혼자 떠나는 해외여행 도전기 http://www.comwiz.kr/529

* 이 글은 필자의 블로그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