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정희진 Headshot

남자는 순간 숨이 막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정희진의 어떤 메모] 〈남자 마음 설명서〉, 탁현민, 해냄, 2007

2017-06-05-1496646808-6888638-PreviewResize.jpg

〈지난주 '섹스의 진정성?'에 이어 계속〉.

한국 사회는 '사과'도 표절한다. 박근혜씨부터 최근 탁현민씨까지 "심려(心慮, 걱정)를 끼쳐 죄송하다"는데, 어리둥절하다. 나는 두 사람을 걱정한 적이 없다. 이런 이들이 판치는 세상이 역겹고 분노할 뿐이지, 왜 그들 때문에 걱정하나? 인간은 가까운 이들로부터 상처받지, 모르는 사람의 망동에 가슴이 아프지는 않다. 자기가 누군가에게 상처와 고통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 권력감, 분석 대상이 아닐 수 없다.

탁씨의 책에 대해 한국여성단체연합은 "여성 비하"라고 비판했고 본인은 "지금은 생각이 변했다, 반성한다"고 말했다. 책을 쓰고 10년이 지나니 생각이 달라졌다? 나의 경우, 글을 쓴 직후는 물론 쓰는 도중에도 생각이 바뀐다. 나는 여성단체연합의 접근 역시 적절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글의 제목은 그의 저서 1장 '끌린다, 이 여자'에 나온다(30~33쪽). "적절한 시기와 장소에서 남자의 시선을 잡아끄는" 효과적인 노출법을 제시, 아니 지시하고 있다. 지면의 품위를 위해 구체적인 내용은 생략한다.

여성의 외모에 대한 언급은 인간 비하 이전에, 안전과 인종주의 이슈이다. 헐벗은 옷차림은 안전사고와 위생 측면에서 재고할 필요가 있다. 남성의 벗은 상체, 여성의 '하의 실종' 모두 마찬가지다. 의복의 일차적 기능은 자기표현이나 '탁씨 마음에 들기'가 아니라 곤충, 긁힘, 먼지로부터 보호다.

인종주의는 몸에 대한 위계적 해석과 그에 따른 정치경제학이다. 글자 그대로 인종(人/種)주의다. 오로지 '나'만 인간이다. '나, 탁현민'이 타인의 종(種), 품(品), 용도를 구분한다. 가부장제 사회에서 여성의 몸은 남성 사회를 위해 기능해왔다. 출산력과 외모가 그것이다. 근대 초기 흑인의 존재는 노예노동에 적합한가를 기준으로 시장에서 경매되었다. 인종주의적 발상에서 나이든 여성과 노예, 장애인, 노인은 쓸모가 없다. 노동 능력도 없고 '내 눈'을 즐겁게 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여성을 외모로 평가하는 문화는 너무나 일상적이고 여성 스스로도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에, 이 끔찍한 인간 전시(展示) 체제에 모두가 무감하다. 탁씨의 글에서 여성은 요기(療飢)거리다. 눈요기, 무서운 말이다. 타인을 눈으로 먹는 것이다. 시장기가 충족되지 않으면 폭력이 발생한다. 이것이 성역할과 성폭력의 연속선이다.

이 책은 인권 교육 교재로 효과적이다. 상투적이어서 더욱 그렇다. 많은 남성들이 속으로 탁씨를 지지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사실 '진보'라고 자처하거나 간주되는 남성들 중에서 탁씨의 책 내용보다 더 뿌리 깊은 인종주의자, 특히 남성 우월주의자(male chauvinists)들이 숱하다. '진보'를 자원 삼아 여성으로부터 연애, 폭력, 돈, 감정 갈취는 물론 여성 활동가의 앞날을 좌우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차이가 있다면, 이런 주장을 책으로 낸 탁씨의 '부지런함'이다.

내게 이 책은 텍스트일 뿐이다. 저자가 누구냐는 중요치 않다. 탁씨와 대통령의 친분은 알지도 못했고, 청와대 근무도 관심 없다. 예상컨대, 그는 '잘나갈' 것이다. 여성도 국민이어야 이런 글과 글쓴이들을 심각하게 생각할 텐데 '그들'은 두려움이 없다. 문제 남성은 퇴출되지 않고, 복귀도 빠르다. 이 땅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은 사소한 이슈다. 수천 트럭 분량의 '탁현민들'은 알고 있다. 한국 사회가 남자의 막말과 성적 방종, 성범죄에 얼마나 관대한지를.

"다소 파인 상의를 입고 허리를 숙여라, 젖무덤이 살짝 보이는 정도라면 남자는 순간 숨이 막힌다." 탁씨가 백인의 노예가 되기 위해 태어나지 않았듯이, 여성의 몸도 남성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책은 민망할 뿐, 별 내용은 없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갑자기 절판되었다.

문성근씨가 탁씨를 응원했다. 실망이다. 벌써부터 남성연대가 문재인 정부를 망칠 조짐이 보인다. 다음주에는 이 문제에 대해 쓰겠다.

* 이 글은 한겨레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