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Headshot

신고리 5,6호기 추가를 반드시 막아야 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울산과 부산에 걸쳐 위치한 고리 원자력발전소는 조만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원전을 보유한 최대 규모의 원전 단지가 될 예정입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원전인 고리 1호기가 여전히 가동 중이며, 건설이 완료된 2개의 원전이 곧 추가로 운영을 시작하면, 원전의 총 개수는 8개가 됩니다.

하지만 더 큰 문제가 있습니다. 원전을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은 고리에 2개의 원전을 추가로 건설할 계획입니다.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의 교훈을 명백히 무시하고 있습니다. 즉,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사고에서 보았듯이, 여러 개의 원전을 한 곳에 밀집하여 운영하는 것은 얼마나 끔찍한 재앙이 될 수 있는지를 잊은 듯 보입니다.

2015-10-23-1445603397-1912062-fukushimaimpact.jpg

후쿠시마 - 사고 원전 반경 30km 이내 16만 명 강제 피난

원전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원전 산업계와 한국 정부는 원전 주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처한 위험을 의도적으로 감추려 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사고의 경우, 방사능 오염으로 인해 16만 명이 강제 피난을 가야만 했습니다. 이들 대부분은 사고가 발생한 원전 반경 30km 이내에 거주했습니다. 하지만, 약 32-48km 떨어져 있는 이타테(Iitate) 마을의 주민 7천 명도 결국 피난을 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고 후 이미 4년이 넘은 지금도 십만 명이 넘는 주민들이 여전히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2015-10-23-1445603432-522980-GP0STP8DB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로 방사능에 오염되어 폐교가 된 한 학교. 후쿠시마현 이타테 마을에 위치. 2015년 7월 촬영

지난해 2월 세계 각국의 그린피스 활동가들과 함께 후쿠시마 원전 사고 피해자분들을 만나서 불확실함 속에서 피난 생활을 이어가고 있던 모습을 직접 보고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우리 삶에서 어느 것 하나도 정상으로 돌아온 것은 없습니다." "지난 3년간 아주 짧게라도 행복하다고 느낀 적은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행복을 느낄 마음의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하는 목소리가 아직도 제 귓가에 생생합니다.

고리 원전의 상황을 생각해 보면, 원전 사고의 직접적인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총 인구는 후쿠시마와는 차원이 다른 규모입니다.

부산 - 고리 원전 반경 30km 이내 340만 인구

고리 원전의 반경 30km에는 부산, 울산, 양산시가 포함되고, 이곳에는 약 340만 명이 넘는 인구가 살고 있습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일입니다. 원전 인근 30km 내 인구수만 고려한다면 고리 원전은 세계 4위에 해당되지만, 1위부터 3위의 경우 1개 혹은 2개의 원자로만 위치해 있고 원전 규모 역시 고리에 비하면 약 1/4에서 1/80밖에 되지 않습니다. 원자로가 6개 이상 과도하게 밀집되어 있는 원전 부근에 이렇게 엄청난 인구가 살고 있는 곳은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2015-10-23-1445603752-7697799-kwangan.jpg

2015년 10월 촬영된 광안리 해변. 아이들이 평화롭게 노닐고 있는 이 곳도 부산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에는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부산시는 이 엄청난 위험에 대해 인지하고 있습니다. 원전 부근 30km를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사고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민들을 신속히 대피시킬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야 하는 구역)으로 지정할 경우 부산시의 대부분이 이 구역 안에 포함돼야 한다는 사실도 알고 있습니다. 30km까지 확대되면 부산 시민들은 원전의 위험성을 느끼게 될 것이며 부산시는 충분한 방재 계획 및 효과적인 긴급대피가 근본적으로 마련되어 있지 않음을 시인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부산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20~22km, 시민 안전 확보에 인색

이러한 이유로 올해 5월 재설정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의 거리를 기존 8-10km에서 고작 20~22km로 확대하는데 그쳤습니다. 다른 원전 인근 지자체들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비상계획구역을 30km로 확대했던 것과 대비됩니다. 부산시가 다른 지방자치단체처럼 30km로 구역을 재설정하면 248만 명이 최소한의 안전 조치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산시가 행정력과 재정적 여건을 고려해 20~22km로 결정하면서 52만 명만이 그 대상이 됐습니다. 평균 21km로 지정된 구역 너머에 살 고 있는 시민들은 사고 발생시 심각한 결과와 맞닥뜨리게 됩니다. 부산시는 약 200만 명의 안전을 포기한 것입니다.

2015-10-23-1445603469-4664441-GP0STOS3U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출입이 금지되었던 나미에 마을의 거리. 2014년 6월 1일 촬영.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35-40km 이상 떨어진 곳 조차도 방사성 낙진에 의한 오염이 심각하여 여전히 사람이 살 수 없는 상태라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원전 사고로 방출된 방사성 물질이 정치인과 공무원이 결정한 지도상의 가상의 선에 맞추어 멈추지는 않을 것입니다.

고리 1호 폐로는 시작, 신규 원전 추가 건설 막아야

2015-10-23-1445603622-6068254-GP0STPDFN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아름다운 부산항에 입항하고 있는 그린피스 환경감시선 레인보우 워리어호

부산과 울산의 시민들은 수십 년간 고리 원전이 내포한 위협에 맞서 왔습니다. 시민들은 올해 초 고리 1호기를 2017년에 영구 폐쇄시키는 역사적 결정을 이끌어냈습니다. 그러나 시민이 이루어낸 승리는 고리 원전으로부터의 위험을 종식시키기 위한 노력의 시작일뿐입니다. 신고리 3, 4호기의 운영을 허가해서는 안됩니다. 또한 신고리 5,6호기의 추가 건설 계획도 반드시 취소되어야만 합니다.

그린피스는 미쳤다고밖에 표현할 수 없는 고리 원전의 상황을 알리고, 추가되는 위험을 막기 위해 시민들의 노력을 지원할 것입니다. 또한,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글: 장다울 /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선임 캠페이너

▶ 신고리 5,6호기 추가 건설 반대! "인자 원전 고마 지라, 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