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Headshot

북극 빙하를 위해 진혼곡을 연주하는 예술가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5-08-27-1440683797-1923702-GP0STPA4V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북극을 지켜주세요!"라는 목소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세상에 울려 퍼지고 있습니다. 북극을 사랑하는 사람들 중에는 아름다운 음악으로 북극을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북극을 지키기 위해 창의적인 방식으로 그린피스의 캠페인에 참여한 예술가들, 그들이 창의적인 목소리와 그 안에 숨겨진 북극 보호 메시지를 함께 느껴보세요.

북극 빙하를 위한 레퀴엠(Requiem, 진혼곡)

영국 사우스뱅크의 쉘(SHELL) 본사 앞에 턱시도 양복과 검은 드레스를 차려 입은 사람들이 삼삼오오 나타납니다.

2015-08-27-1440681799-4629584-GP0STP9L5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각자 바이올린과 첼로, 악보대를 가지고 자리를 잡은 그들은 곧 아름답지만 서글픈 멜로디를 연주하기 시작합니다. "Requiem", 녹아서 사라져가는 북극의 빙하를 위한 진혼곡입니다.

2015-08-27-1440681849-7936122-GP0STP9L6_Web_size_with_credit_line1.jpg

이들은 북극에서 석유 시추를 강행하려 하고 있는 석유 기업, 쉘에게 석유 시추를 중단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2015-08-27-1440681928-1766318-GP0STP95T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2015년 8월 한 달간 진행되는 그린피스의 "북극 빙하를 위한 레퀴엠" 연주회는 가라앉는 배에서 마지막까지 연주하던 영화 타이타닉의 오케스트라를 콘셉트로, 기존의 곡들과 이번 퍼포먼스를 위해 새롭게 만들어진 곡들을 연주합니다.

2015-08-27-1440681986-7596988-GP0STP9FZ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자발적으로 참여해 쉘의 임직원들에게 레퀴엠을 연주하는 음악가들

주빌리 관현악단, 런던 오케스트라의 바이올리니스트 낸시 엘런을 비롯해 크리스탈 팔레스 4중주단, 백파이프 연주가 등 다양한 음악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북극 보호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합류하여 함께 연주를 하기도 합니다.

2015-08-27-1440682027-2298985-GP0STP9GF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 레퀴엠 연주 1일차: 크리스탈 팔레스 4중주단

  • 레퀴엠 연주 4일차: 런던 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낸시 엘런

  • 레퀴엠 연주 6일차: 런던 메트로폴리탄 브라스 밴드

사라져가는 북극 빙하를 위한 구슬픈, 너무나도 구슬픈 노래

2015-08-27-1440682255-5917878-GP0STPADQ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8월 26일에는 영국의 성악가이자 영화배우인 샬롯 처치도 레퀴엠 연주에 동참했습니다. 샬롯은 진혼곡 외에도 현장에서 현악 앙상블 연주와 함께 'This Bitter Earth"라는 곡을 라이브로 부르기도 했습니다.

기후변화로 인해 사라져가는 북극의 빙하를 애도하는 노래는 참으로 구슬프게 들립니다. 현장에 함께 한 시민들은 그녀의 마음이 담긴 노래에 감동의 호응을 보냈습니다.

  • 레퀴엠 연주 18일차(8월 26일): 샬롯 처치의 노래

  • 레퀴엠 연주 18일차(8월 26일): 샬롯 처치의 노래 - 현장 녹음 오디오

2015-08-27-1440682284-9429750-GP0STPADJ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손 등에 쓰여진 Save The Arctic(하나 뿐인 북극을 지켜요!) 문구를 보이며 얼굴을 가린 샬롯 처치. 북극을 지키고 싶은 누구라도 그녀처럼 목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북극이 처한 위험을 알고, 쉘의 임직원들에게 북극 석유 시추를 반대하는 전세계 사람들의 목소리가 닿기를 기원하며 오늘도 그들은 연주를 계속합니다.

왜 북극에서 석유를 시추하는 것을 막아야 하나요?

북극의 빙하는 인간들이 사용하는 석유, 석탄, 천연가스 등의 화석 연료로 인해 녹고 있습니다. 화석연료는 대기를 오염시키고 지구온난화를 가속화시키는 주범입니다.

2015-08-27-1440683755-1017376-GP046NM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아이러니하게도, 북극의 빙하가 녹으면서 석유를 시추하는 것이 더욱 쉬워졌습니다. 하지만 북극의 특수한 자연환경 때문에 높은 사고의 위험이 뒤따릅니다. 전문가들은 만일 북극에서 석유시추를 한다면 석유 유출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75% 이상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태안의 석유 유출 사고를 비롯한 다른 석유 유출 사고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이, 바다로 퍼진 석유를 완벽하게 청소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북극의 빙하 아래 흘러 들어간 석유는 수십, 수백 년 동안 얼음 아래 고여 생태계를 파괴하고, 북극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동물들과 원주민들은 최악의 상황을 맞이할 것입니다. 지구 전체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가져올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북극에서 석유시추를 할 이유가 과연 있을까요?

2015-08-27-1440683633-3378839-GP01T5Z_Web_size_with_credit_line.jpg

그린피스는 북극이 녹아내려 북극의 생태계가 파괴되고 지구온난화가 악화되는 것을 막고, 더 나아가 화석연료의 시대를 벗어나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 가능한 에너지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그린피스와 함께 해요!

▶ 그린피스와 함께 북극 보호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