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13일 15시 39분 KST

손나은 측이 페미니즘 '논란'에 밝힌 입장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뭐든지 할 수 있어)’

OSEN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된 사진을 삭제한 뒤 입장을 밝혔다.

13일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뭐든지 할 수 있어)’라고 적힌 핸드폰 케이스를 든 사진과 함께 ”아침부은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이 올라간 뒤 일부에서 ”페미니즘을 나타낸 것이 아니냐”며 예민한 반응을 보였고, 손나은은 이 글을 삭제했다.

OSEN에 따르면 손나은 소속사 플랜에이 측은 ”해당 문구는 손나은의 화보 촬영 브랜드 슬로건이다. 팬들과 소통하고 싶었던 손나은이 그런 글을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관계자는 ”의도치 않은 논란에 손나은 본인도 놀라서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 핸드폰 케이스는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의 것으로, ‘GIRLS CAN DO ANYTHING(여자는 뭐든지 할 수 있어)‘는 이 브랜드의 슬로건이다. 손나은은 팬들에 화보 촬영과 관련된 깜짝 스포일러를 하려 했던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 ‘페미니즘’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강도 높은 비난을 퍼부으며 논란이 됐다.

한편 손나은은 지난 10일 해당 브랜드 화보 촬영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