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2월 10일 11시 24분 KST

홍준표는 어제 개막식 경기가 불편했다

"유랑극단 같은 공연"

홍준표가 올림픽 개막식 경기를 보고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홍준표는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왜 언론에서는 대한민국, 한국이라는 자랑스러운 내 나라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남한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용어를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홍준표는 이어 ”북한은 북조선 인민 공화국의 약칭으로 북한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주면서 왜 우리는 공식 나라 명칭인 대한민국 약칭으로 한국이라는 국호를 사용하지 않고 남한이라는 출처 불명의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뉴스1

 하지만 이 내용은 틀렸다. 북한은 ‘북조선 인민 공화국‘이 아니다. 정식 명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朝鲜民主主義人民共和國)(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으로 줄여 써도 ‘북한‘이라고 부를 수 없다. 엄밀히 말하자면 북‘한’도 우리 기준으로 부르는 것이다. ‘한국‘은 ‘대한민국‘의 줄임말이다. 북한은 남한을 지칭할 때 보통 ‘남조선’이라고 부른다.

홍준표는 ”헌법상 한반도의 정통성은 대한민국에 있고 그것은 국제사회에 이미 공인되어 있는데 굳이 남한이라는 정체불명의 명칭을 사용하면서까지 북의 비위를 맞추어 주어야 하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국제사회에서 한국을 부르는 명칭은 보통 “Korea”이며 남북이 모두 이 명칭으로 불리기 때문에 편의상 South(남)/North(북)로 나눈다. Republic of Korea 혹은 ROK는 국제스포츠경기나 공식 석상에서만 가끔 호출된다.

홍준표는 개막식도 ”유랑극단 같은 공연”이라고 폄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