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김도훈 Headshot

안보불감증이 아니라 북한면역증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gettyimageskorea
인쇄

이 글은 '왜 한국인들은 북한의 연이은 핵도발에도 불구하고 그토록 침착한가?'라는 허핑턴포스트 국제 에디션 친구들에게 보내는 대답으로 쓰여진 블로그입니다.

북한이 수소폭탄 실험을 했다고 발표한 날 허핑턴포스트US의 프론트 페이지를 보고 나는 조금 놀랐다. 거대한 수소폭탄 버섯구름의 사진이 거기에 있었다. 나는 그런 사진을 쓸 생각은 도무지 할 수도 없었다. 만약 그걸 썼다면 호들갑스럽게 독자들을 겁준다는 불평이 먼저 돌아왔을 것이다. 만약 당신이 서울에 살기 시작한 지 한 달이 채 안 된 외국인이라면 북한의 수폭 실험 속보가 전해진 즉시 고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 표를 검색하며 신경안정제를 먹었을지도 모르겠다. 한참을 울다가 만에 하나를 대비해 비상식량을 사러 거리로 나왔는데 세상의 모든 것이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굴러가고 있는 걸 발견하고는 아연실색할지도 모른다. 걱정 마시라. 당신만 그런 건 아닐 테니까.

2013년 북한 핵실험 당시 서울에서 기자로 일한 경험이 있는 허핑턴포스트 오스트레일리아의 라라 피어스는 멋진 블로그에서 이렇게 썼다. "뉴스룸은 폭탄 위협에 대한 1면 기사를 준비하고 얼른 기사를 웹사이트에 올리는 작업을 하며 평소처럼 일했다. 점심 시간이 다가오자 동료들은 초밥과 불고기의 장단점에 대해 의논하기 시작했다. 나는 무척 당황했다. 서울은 북한 국경에서 겨우 56km 거리다. 핵 미사일이나 전투기는 순식간에 올 수 있다." 나는 이 대목을 읽고 그녀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남한 사람들의 정신 상태를 기가 막히게 묘사했다며 감탄했다.

나는 지금 데스크에 앉아있다. 하루를 정리하면서 이런저런 매체와 포탈의 가장 많이 본 기사들을 살펴본다. 한국 정부가 확성기 대북방송을 다시 시작한다는 뉴스를 제외하면 이미 북한 수소폭탄 실험 기사들은 톱에서 슬그머니 내려오기 시작했다. 새롭게 올라온 헤드라인들을 본다. 카라가 해체할지 모른다. 아직도 해체하지 않았던가? 작년 갑자기 두 배로 뛰어오른 담뱃값으로 인해 가장 이익을 본 것은 누구냐고? 흡연자인 내가 아닌 건 분명하다. 수도권 전셋값이 해도 해도 너무 올랐다고? 나도 걱정이다. 당장 이번 달부터 반전세를 올려달라는 요청을 받았으니까. 안철수와 김한길이 신당으로 손을 다시 잡았다고? 정치적인 호오와는 아무 상관없이 나는 이 두 사람의 사진을 보는 게 재미있다. 둘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쌍둥이 트위들디 트위들담 같은 느낌이 있다. 몸이 비슷하고 머리도 동글동글 비슷해서 함께 서 있으면 어쩐지 조금 웃음이 난다.

여하튼,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여의도의 트위들디와 트위들담이 아니다. 북한이 수폭 실험 성공을 공개한 지 하루가 지났다. 많은 전문가들은 수폭이 아니었을 거라고 진단한다. 그게 위험하지 않다는 이야기는 아니다만, 어쨌거나 한국인들은 이미 하루 만에 다른 뉴스들로 고개를 돌렸다. 사실, 수폭 실험이 성공한 날에도 사람들은 이 뉴스에 압도적으로 관심을 보이지는 않았다. 지난 이틀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서 가장 인기가 좋았던 기사는 '훌륭한 직원을 그만두게 만드는 원인 9가지'였다(나도 이게 매우 중요한 뉴스라고 생각한다. 우리 직원들을 그만두게 하는 원인을 애초에 제거해야 하는 임무가 나에게는 있으니까).

도대체 왜 한국인은 북한의 포격과 핵실험 같은 도발에 외국인들보다 더 무심해 보이냐고? 아마 여기서 한국의 보수언론들은 그 오랜 '안보불감증'이라는 단어를 끄집어낼지도 모르겠다. 내가 보기에 그 불감증은 정치적 안보의식의 결여와는 큰 관계가 없다. 예비군 훈련장에서의 허술한 안보교육 따위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오히려 한국인에게 북한은 직접적이고 물리적인 위협의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는 게 낫다. 특히 지금 한국의 새로운 세대에게 북한은 언제나 국경 너머에 있지만 한 번도 실체를 직접 겪어본 적 없는 일종의 정치적 신기루다. 반세기 이상 계속된 '반공 이데올로기'의 교육 덕분에 뭔가 무시무시하다는 사실만 대충 느낄 수 있는 보이지 않는 위협이다. 그러니 한국인에게 북한이란 평생 캐나다에서만 산 캐나다인이 머릿속으로 상상할 법한, 모두가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항상 누군가가 누군가를 장총으로 쏴 죽이고 있는 텍사스 같은 곳일 거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인들이 북한의 수폭실험에 동요하지 않고 일상을 이어나가는 건 당연하다. 한국인은 핵무기로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소리 질러 온 심사 뒤틀린 (그러나 도무지 실체를 알 수가 없는) 이웃과 지난 반 세기 이상을 함께 살아왔다. 선거철이 오면 '당연히 북풍이 불어오지 않겠느냐'고 다들 마음의 준비를 하고 살아간다. 한국인에게는 이 모든 윽박에 섬세하게 귀를 기울일 만큼의 북한을 향한 호기심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 이걸 극복하고 진정한 안보의식 비슷한 걸 한국의 새로운 세대에게 부여하고 싶다면, 오히려 더 활발한 민간교류를 통해 북한의 삶에 대한 정확한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만드는 게 낫다. 더 현실적이고 더 효과적이다. 물론 그런 일은 좀처럼 쉽게 일어나지 않을 것이고, 그 전까지 한국의 새로운 세대에게 북한의 수폭실험보다 더 직접적이고 물리적이고 현실적인 공포는 차라리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의 스포일러일 것이다.

가만 생각해보니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했던 2010년 11월 23일, 첫 포격이 시작된 순간 나는 서울 근교의 거대한 아울렛에서 먼저 본 머플러를 살 것인가 말 것인가를 두고 고민 중이었다. 아울렛의 전광판은 연평도에 떨어지는 포격 장면을 거대한 붉은 자막과 함께 보여주고 있었다. 아울렛의 사람들은 한동안 거기서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뉴스를 봤다. 그러다가 아울렛이 문을 닫을 시간이 되자 다들 달려나갔다. 대피소로 향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미리 점찍어두고 고민하던 물건을 사기 위해서였다. 나 역시 어슬렁거리며 다시 매장으로 돌아가 머플러를 샀다. 그리고는 함께 간 동료에게 말했다. "전쟁이 나면 전기가 끊길텐데, 곧 겨울이니까 캐시미어 머플러 정도는 있어야겠지?". 나는 아직도 그 캐시미어 머플러를 갖고 있다. 핵겨울에 더 없이 어울리는 색이다.

Why South Koreans are immune to North Korea's hydrogen bomb test?

Here we go again. Various friends email me every time something regarding North Korea erupts. The missives are usually filled with concern about what's happening with me and on our peninsula. When the news broke that North Korea had tested a hydrogen bomb, friends from around the world sent me emails asking what the mood was like here. Of course we're worried. It'd be difficult not to become overwhelmed by such an event.

But I was no less surprised seeing the HuffPost U.S.'s splash in the aftermath of North Korea's hydrogen bomb announcement. The picture depicted a huge cloud from a hydrogen bomb explosion. I never even thought to use such an image here in Korea. Had I, we would've been lambasted for scaremongering. If you, as a foreigner living in Korea for less than a few months, had seen such a front page headline and image, you probably would've taken a tranquilizer and began searching for a plane ticket home. Or, You might've stumbled out onto the streets of Seoul looking for a grocery shop to store up on emergency supplies, only to be flabbergasted to find its citizens blithely going about their businesses as if nothing had happened. Well, there are others who think South Koreans' reactions very odd.

Lara Pierce, the HuffPost Australia editor, wrote an excellent blog about her own experience in Korea in 2013 during North Korea's then nuclear test. "The newsroom carries on as usual, preparing the front page story about the bomb threat and working quickly to get a story up on their website. As lunchtime approaches, my colleagues debate the pros and cons of sushi versus bulgogi. I am baffled. After all, Seoul is a mere 56 kilometres from the North Korean border -- a short trip for a nuclear missile or war plane." I really appreciated this passage because I thought Lara had pegged South Koreans' attitude about North Korea's nuclear threat dead on.

I'm sitting at my desk now, trying to divine what's hot and newsworthy among all the items that other medias are covering. Except for the news that South Korea is restarting the loudspeaker broadcast aimed at North Korea this afternoon in retaliation, the hydrogen bomb issue is fading quickly from the headlines. I look at other headlines. Kara, Korea's top female K-pop girl group during the last decade, is about to break up. Hadn't they been disbanded already? Who benefitted most from last year's almost two-fold cigarette price increase? Certainly not me, a smoker. Metropolitan Seoul's rent is through the roof, which is worrisome for me as well because my landlord has raised the rent too.

It's been a day since North Korea announced that it had successfully exploded a hydrogen bomb, but many experts contend that it probably was not a hydrogen bomb. Not saying what happened wasn't dangerous, but the fact is, Koreans, in less than a day, have turned away from that news. To be honest, even yesterday, people here didn't make a huge fuss about it. For example, the most popular article during the last two days on HuffPost Korea was "Nine things that make good employees quit," a translated U.S. article(I also think this is a very important story as it's my duty to avert in advance any reasons for good editor quitting).

So just exactly why are Koreans seemingly less concerned about North Korea-related news than foreigners? In Korea right now, there are far more people who have not experienced war than those who have. To South Koreans, North is neither an immediate nor a physical threat. It's just beyond the border but hardly anyone has actually experienced it in person; it remains a political mirage, but thanks to more than 50-years of anti-communist rhetoric, something slightly menacing. In 80's, I was educated by the anti-communist rhetoric which even described North Korean dictator Kim Il-sung as a red pig at schools.

What's more, news and information about North Korea still remain limited to South Koreans. We hardly know how our northern brethren really live. When HuffPost posts photographs of North Korea taken by some foreigner, people's reactions border on dismay with comments ranging from "unbelievable" to "People actually drive cars there?" A South Korean's image of North Korea is probably akin to a Canadian imagining that all Texans tote their guns around in the open wearing their cowboy hats and boots.

That everyone here is exhausted about the neighbor up north should also be pointed out. South Korean don't even flinch anymore when North Korea spills vitriol about turning Seoul into an ocean of blaze. Instead we think: "Our northern neighbors must be low on rice again and they want us to donate" Imagine a cranky, obstinate relative from long, long ago who shows up periodically banging on your gate with a hammer, insisting that you extend him a loan.

As for politics North Korea is South Korean conservative party's favorite scapegoat, especially near election season. For some reason, whenever a congressional or presidential election nears, North Korea inevitably ends up blasting or threatening to blast some near-border missiles or braying about nuclear development. During the last(19th) congressional election, a similar thing happened, tilting the then political climate. There's another congressional election in April this year. People here believe that North Korea's aggression helps to unite the conservative forces which leads to more votes. Some even spout conspiracy theory, that the conservative party bribes North Korea to act bellicose come election time. In fact, there're so many people who actually believe this theory.

As explained, it should not come as a surprise why South Koreans react so nonchalantly to North Korea's supposed hydrogen bomb threat. South Korea has lived the past 60 years with a ornery neighbor/brother/sister/whatever threatening periodically to torch all of Seoul. South Koreans no longer have the interest to bend their ears with worry and care at their blackmail. So then what is the most real, physical threat that South Koreans cringe from right now? Spoilers of "Star Wars : Force Awakens?"

I remember when North Korea bombed Yeon-pyeong Island on Nov. 23, 2010 that I was at a gigantic outlet mall on the outskirts of Seoul contemplating whether I should purchase the scarf or not. The mall's huge LCD screen lit up with neon-red subtitles and images of missiles being rained down on Yeon-pyeong Island. For a while people watched the screen with concerned faces, but then as time neared for the mall to close, they began to walk away in droves. No, they were not heading for shelters but to individual stores to make their last purchases. I, too, lurched back to the shop. Purchasing the scarf, I said to the colleague who'd gone there with me, "If there's a war, we probably won't have electricity, and it being winter soon, a nice cashmere scarf would be nice, huh?" I still have that cashmere scarf, a perfect answer to a nuclear wi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