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다양성연구소
한국다양성연구소에서 업데이트 받기
한국다양성연구소는 모든 종류의 차별과 억압에 저항하는 한국 최초의 다양성 전문교육기관입니다. 인간의 다양한 사회적 정체성과 그에 따른 사회적 특권과 억압에 대해서 연구하고 교육하고 있습니다. 대학, 사회복지센터, 비영리단체, 기업, 노동조합, 초중고 학교 등을 대상으로 교육, 컨설팅,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다양성연구소는 사회에서 강요되어지는 획일적인 성공의 기준과 억압적인 사회규범에서 벗어나서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책임지는 주체적인 삶을 사는 '행복한 괴짜들'이 점점 더 많아지는 풍요로운 사회를 꿈꿉니다. 또한,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받고 배제되는 사람이 없는 공평하고 아름다운 사회를 꿈꿉니다.

페북주소: www.facebook.com/diversitykorea
이메일: diversitykorea@gmail.com

한국다양성연구소 블로그 목록

계산원이 필요 없는 아마존 슈퍼마켓과 노동자의 미래

(0) 댓글 | 게시됨 2017년 01월 13일 | 05시 24분

글 | 김지학 (한국다양성연구소 소장)


2017년에 런칭하는 아마존 슈퍼마켓의 모습이다. 스마트폰에서 아마존 쇼핑 앱을 켜고 마트에 들어간 후 사고 싶은 물건이나 음식을 그냥 집어서 나오면 자동으로 결제가 되는 시스템이 도입되는 것이다. 계산대 앞에서 줄을 설 필요가 없으니 앞으로의 쇼핑은 더 편하고 빨라질 전망이다.

첫 번째로 든 생각은, '이러한 기술이 도입되면 마트에서 노동자 인원 감축을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었다. 계산원이 필요 없으니 말이다. 이러한 일은 이미 많은 영역에서 일어나고 있다. 사람들이 해야 했던(하고 있는) 일들을 로봇들이 대체하는 일은 점점 더 많아질 것이다.

인공지능은 사람의 일뿐만이 아니라 생각까지도 대신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앞으로 무슨 일을 하며 살아야 할까?"라는 질문을 자연스럽게 해보게 된다. 내 일자리를 로봇에게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 로봇이 대체할 수 없는 영역이 무엇인지 궁금하기 때문이다.

예전에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라는 책을 무척 좋아했던 때가 있었다.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내 삶을 개척하며 도전하고 싶었고 그 책이 그런 정신을 담고 있다고 생각했다. 여전히 그런 정신으로 살고자 하지만 지금은 누가 내 치즈를 마구 옮겨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필요한 치즈(의식주)는 걱정하지 않을 수 있어야 한다. 더 큰 힘을 가진 누군가가 사람들의 치즈를 마음대로 옮길(빼앗을) 수 있는 상황은 어쩔 수 없으니(당연하니) 그러한 상황에 불평하지 말고 얼른 적응해서 다른 치즈를 찾아 떠나라는 메시지는 매우 위험하다. 사람들의 치즈(삶)는 보장되야 하고 다른 사람들의 치즈를 착취할 수 있는 힘이 있는 존재가 있다면 그 힘을 견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만들어 져야 한다.

'로봇이 대체할 수 없는 일이 무엇인가'만 생각하는데 머무른다면, 예전에는 나보다 뛰어난(혹은 나와 비슷한) 사람들과 경쟁해서 살아남으라고 했던 것을 이제는 로봇과 경쟁해서 살아남으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한 개인을 온전한 존엄성을 가진 "사람"으로 보지 않고 변하는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면 버려질 수 있는 '도구'나 '부품'과 같은 존재로 취급하고 위협, 협박하는 태도가 만연해 질까 두렵다. 이제는 노동이 아닌 존재 자체만으로 삶을 보장받을 수 있는 세상이 돼야 한다.

노동을 하면서도 사람답게 살지 못하는 시궁창 같은 현실에서 너무나 이상적인 소리로 들리지만, "분배의 정의"가 이루어지는 세상을 만들지 못한다면 이 사회는 점점 더 지옥과 같은 사회가 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사람다운 삶을 누릴 수 있는 적정한 수준의 기본소득과 최저임금 인상이 반드시 필요하다.

기술의 발전은 모든 사람들의 삶을 윤택하게 하는 데 쓰일 때 이롭다고 할 수 있다. 자본이 아닌, 사람이 중심이 되는 #민주주의 #보편복지 #분배 #기본소득 #최저임금인상 등의 평등의 정신이 알파고 시대, 4차 산업 혁명 시대 등으로 불리는 새로운 시대의 시대정신이 돼야 할...

게시물 읽기

여성 무임승차론은 틀렸다

(6) 댓글 | 게시됨 2016년 09월 07일 | 05시 25분

글 | 김지학 한국다양성연구소 소장


최근(2016년 7월) 넥슨의 온라인 엑션게임 '클로저스'에서 신규 캐릭터 '티나'의 목소리를 담당했던 성우 김자연씨가 '메갈리아' 후원 티셔츠(Girls do not need a prince)를 입고 트위터에 인증샷을 남겼다는 이유로 교체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큰 논란이 되었고 이 사건에 대해서 여러 가지...

게시물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