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변재원

칼럼니스트

친절한 거절을 거절하고 싶다

이문체육문화센터 헬스장에서 '정중히 쫓겨난' 임현수씨 사건. 장애인 차별은 발생했지만, 그 누구도 차별을 의도한 사람이 없었다. 아니, 그보다 더 나아가, 자신의 상황을 낮추면서까지 교양있게 장애인을 대하고 염려한 죄밖에 없다는 무고한 이들만 존재할 뿐이었다.
2017년 11월 22일 15시 03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