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Alexandra Harra Headshot

가족, 친구들이 좋아하는 애인과 이별하는 방법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GettyImagesbank
인쇄

당신의 어머니는 당신의 파트너를 무척 아낀다. 당신의 자매들도 마찬가지다. 그의 온화한 매너, 늘 당신에게 신경 쓰는 태도, 영화 '노트북'에 대한 묘한 사랑에 푹 빠져 있기는 당신 친구들도 마찬가지다. 심지어 당신 아버지조차도 그를 받아들이고 있다(믿을 수 없는 일이다).

한 가지 문제: 당신은 그와 헤어지려 한다. 당신 주위 사람들은 분명 모두 충격을 받을 것이다. 당신의 친구는 당신을 끝없이 비난할 것이며, 당신 어머니는 너 그러다 혼자 살 거라고 말할 것이다. 당신의 개조차 굉장히 아쉬워하는 눈길을 보낼 것이다. 그렇지만 당신에겐 헤어져야 할 이유가 있다. 반발을 겪지 않고 이 소식을 가족과 친구들에게 전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인기 있는 남자 친구와 헤어지면서도 당신 가족과 인생의 평화와 질서를 지키는 방법을 소개한다.

이건 당신의 삶이라는 걸 기억하라. 헤어지기 전에 미리 가족들을 준비시켜라. 그들을 불러 앉혀 놓고 당신은 자신의 삶에 영향을 줄 중대한 결정을 내릴 참이라고 말하라. 당신이 수없이 생각해 본 일이고, 당신은 이별 결정에 확신이 있다고 반복해서 말하라. 그들이 반대하기 시작하면 한 손을 들고 말하라. "이건 내 인생이고, 내 결정이고, 그걸 존중할 만큼 날 사랑하잖아요."

이유는 밝히지 마라. 당신은 당신 자신 외에 그 누구에게도 설명할 의무가 없다. 지금은 당신의 가장 친한 친구에게 그가 비서와 바람 피우는 것을 알게 되었다거나, 어머니에게 사실은 그가 게이라고 털어놓을 때가 아니다. 헤어지는 자세한 이유는 당신만 알고 있으라. 먼저 정보를 주지 말라. 그러면 상황이 더 뒤얽히게 되며, 당신의 파트너를 사랑하게 된 사람들에게 그를 깎아내리게 된다. 게다가 당신이 남들에게 더 자세하게 이야기할수록, 남들은 충고, 이론, 제안을 더 많이 쏟아낸다. 그러면 당신은 더 혼란스럽고 언짢아질 뿐이다. 헤어지는 과정에서 당신은 이미 힘든 시간을 겪고 있다. 그러니 외부인들의 목소리를 불러들여 당신 자신을 더 힘들 게 할 필요는 없다. 당신에게는 헤어질 만한 이유가 있다고만 말하라. 그러나 그와 헤어지는 게 왜, 어떻게 당신에게 더 좋은지는 설명해야 한다.

불필요하게 이별 이야기를 들먹이지 말라. 당신의 가족과 친구들은 처음에는 반대하겠지만, 결국엔 이해하게 될 것이다. 남들이 끄집어 내지 않는데 당신이 이별 이야기를 입에 올릴 이유는 없다. 지금은 그와의 관계의 기억과 이야기를 혼자만 담아두라. 그와의 관계나 이별에 대해 당신이 적게 이야기할수록, 불편한 대화를 참아야 할 일도 적어진다.

그에게 가족들의 공간을 존중해 달라고 말하라. 당신의 오빠와 아주 친한 사이가 되었을 수도 있지만, 그랬다간 그가 계속해서 가족 모임에 나타날지 모르니 문제가 될 수 있다. 그에게 예의 바르지만 단호하게 당신 가족들과 연락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라. 어머니 안부를 묻지도 말고, 아버지와 골프를 치지도 말고, 사촌과 술을 마시지도 말라고 하라. 게다가 모임이나 가족 행사에 그가 자꾸 나타난다면 당신이 이별을 밀어붙이기가 어려워진다.

당신의 결정을 고수하라. 헤어지자고 했다가 다시 돌아가는 것만큼 보기 좋지 않은 것도 없다. 처음에는 가족과 친구들이 놀라겠지만, 그들은 당신의 행동을 받아들일 것이다. 이 시점에서는 당신이 탈출해야 한다고 맹세했던 연인에게 돌아가는 건 순전한 위선이다. 만약 관계를 끝낼 준비가 되었다면 그 결정을 철저히 지켜라. 당신이 스스로의 말을 중요하게 여기는 성숙한 여성이라는 사실이 당신의 가족들로부터 존중을 이끌어 낼 것이다.

쉬운 결별이란 없지만, 가족과 친구들이 당신의 파트너와 친해진 다음의 결별은 정말 어렵다. 그렇지만 당신이 스스로의 기쁨과 충만함을 향해 가고 있다는 사실에 비하면 타인들의 의견은 중요하지 않다. 외부의 목소리들은 흘려보내고 당신의 목적을 따르라.

고통없는 이별을 위해,
알렉산드라 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