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비온뒤 Headshot

코딱지는 파도 귀지는 파면 안 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귀지는 파면 안 좋다'는 말은 많이 들었다. 그런데 그 이유가 뭘까? 코모키이비인후과 이상훈 원장이 메디텔 라이브에서 그 이유를 알려줬다.


Part 1. 귀

2017-09-15-1505443815-4697719-shutterstock_2053499321024x683.jpg

귀지를 파면 안 좋은 이유
귀지를 파기 위해 면봉을 넣으면 귀지를 더 깊숙이 밀어 넣을 뿐이다. 면봉에 묻어나는 귀지는 일부에 불과하다. 귀지는 파려고 할수록 오히려 더 깊이 들어간다.

귀지는 뼈가 없는 입구부분에만 생성된다. 귀 안쪽에는 귀지가 생기지 않는다. 그런데 귀를 판다고 입구에 있는 귀지를 밀어 넣다보면, 안쪽에 귀지가 쌓여 덜그럭거리는 소리가 나게 된다. 귀지가 떡이 져서 안으로 들어가게 되면, 심한 경우 곰팡이나 염증이 생긴다.

귀지는 오히려 귀에 있으면 좋다. 박테리아, 먼지가 귀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아 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귀지는 코딱지와는 다르다. 코딱지는 숨을 쉴 때 들이마시는 공기 중 먼지, 불순물이 눌러붙어 생긴 노폐물이다. 반면, 귀지는 불순물이 들어오는 것을 막고 외부 세균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귀지를 많이 팔수록 수영할 때 물이 많이 들어간다.
귀지는 지방질로 되어있어서, 물이 쉽게 들어가지 않게 수막을 형성한다. 귀지를 많이 파면 수막을 형성할 수 없어 물이 잘 들어간다. 물이 들어가면 귀에 염증이 생길 위험도 커진다.

아무리 파도 귀지는 계속 생긴다. 귀는 일정수준의 귀지를 유지하려는 습성이 있기 때문이다. 귀지를 파도 다시 귀지를 만들어내니, 귀를 파는 행위는 아무런 쓸모가 없다. 그래도 귀를 파고 싶다면 이비인후과를 가면 된다. 이비인후과에는 바람으로 귀지를 흡입하는 '석션'이 있다. 면봉, 귀이개로 귀를 파는 이비인후과 의사는 아무도 없다.

보호막이 씌워진 오픈형 이어폰이 귀에는 제일 좋다.
이어폰은 커널형이 있고 오픈형이 있다. 어떤 것이 가장 좋을까. 둘 다 일장일단이 있다. 오픈형 이어폰은 귀 안으로 깊이 들어가지 않아 피로감이 덜하지만, 외부가 딱딱해서 귀에 자극이 될 수 있다. 터널형은 고무로 되어있어 부드럽지만, 귀에 깊게 들어가기 때문에 볼륨이 조금만 높아도 쉽게 귀를 자극한다.

같은 볼륨이라면 오픈형 이어폰이 낫다. 그러나 외부가 딱딱해 자극이 된다면, 솜, 고무 등을 씌우면 낫다. 만약 터널형 이어폰을 쓴다면 볼륨을 좀 낮추면 좋다.

청력은 신발 뒤축 같은 존재
난청은 보통 70세 전후로 온다. 그러나 50대에도 난청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많다. 보통 소음이 많은 공사장에서 일하거나 음악 관련 일을 하는 등 귀가 피로해지는 직업인 경우가 많다. 소음에 많이 노출되면 보통 사람보다 10~20년 먼저 소음성 난청이 온다.

청력은 신발 뒤축 같은 존재다. 태어날 때 사람들은 각자 구두 한 켤레의 뒤축(청력)을 받는 셈이다. 태어나서 쓸 수 있는 청신경의 양이 정해져있다. 신발을 많이 끌고 다니면 뒤축이 다 닳아 헤지듯, 청력 역시 그러하다. 많이 들으면 그만큼 빨리 닳는다. 근육은 많이 쓰면 발달되지만, 감각신경은 많이 쓰면 닳는다.

귀가 너무 가렵다면 볼록나온 부분을 눌러라
귀가 가려워서 못 참겠다면 귀 입구쪽 볼록하게 튀어나온 부분을 누르면 된다. 손가락을 넣어서 긁으면, 자극이 돼 더 가려워진다. 튀어나온 부분을 눌러주면 진정되는데, 만약 그래도 가렵다면 병원에 가야 한다. 가려움이 지속되면 귀에 염증 등 문제가 생긴 것이므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Part 2. 목

2017-09-15-1505443934-189958-shutterstock_566085979.jpg

목이 쉬었을 때, 속삭이듯 말하는 게 더 안 좋다

목이 쉬면 말을 안 하는 것이 제일 좋다. 그런데 말을 꼭 해야 한다면, 원래 톤으로 해야 된다. 속삭이듯이 말하면, 성대가 긴장되면서 마찰이 심해진다. 성대가 더 손상되는 셈이다. 꼭 해야 되는 말이 있다면, 자신이 원래 하던 톤으로 말해야 한다.

물로만 가글해도 목감기가 덜 걸린다
소금물로 가글하면 좋다. 소금은 농도에 의해 박테리아를 죽이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소금물을 타는 것이 귀찮다면, 소금을 입에 넣고 물로 가글하면 된다. 그런데 다 귀찮다면 맹물로 해도 효과가 좋다. 수돗물로 가글해도 편도염의 유병률이 50%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식염수를 세척할 때는 소리를 내면서 한다
식염수로 목을 세척하다가 오히려 귀로 물이 들어가는 경우가 많다. 코, 목, 귀는 연결돼있기 때문이다. 하품을 하듯이 입을 벌리고 소리를 내면서 식염수 세척을 해야 한다. 입으로 크게 소리를 내면 이관이 막혀 귀로 역류하는 것을 막아준다.


Part 3. 코

2017-09-15-1505443973-147796-shutterstock_361162187.jpg

콧구멍은 4시간 교대로 숨을 쉰다
콧구멍은 양쪽이 항상 뚫려있는 것이 아니다. 콧구멍은 시소처럼 번갈아 숨을 쉰다. 24시간 중 4시간씩 교대로 일을 한다. 오른쪽이 막혀있다면 왼쪽은 뚫려있다. 콧구멍을 한쪽씩 손가락으로 누른 후 숨을 쉬어보면,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놀랍게도 8시에 뚫려있는 부분이 12시가 되면 막힌다.

코가 막힌 것 같다면, 식염수 세척, 운동, 샤워를 한다
코 막힐 때 쓰는 약은 효과가 빠르지만, 남용하면 좋지 않다. 일주일에 4번 이상 쓰면 안 된다.

코가 막힐 때 약을 뿌리면 금방 코가 뚫리는 기분이 든다. 그러나 그 약은 우리 코에 있는 점막의 혈관을 수축시켜 코를 뚫리게 하는 것이다. 코가 금방 뚫리긴 하지만 혈관을 수축시키는 기전이다 보니, 시간이 지나면 혈관이 느슨해지면서 부풀어 오른다. 이렇게 혈관이 계속 늘어났다 줄어들었다 반복하다보면, 결국 탄력을 잃게 된다. 그러면 약을 아무리 써도 코가 뚫리지 않는다.

코가 막혔을 때, 식염수 세척을 하거나, 가볍게 운동을 하거나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면 좋다. 우리 몸은 운동을 하면 산소가 필요해서 비상사태가 된다. 빠르게 산소를 공급하기 위해 막혀있던 코도 다 열리게 된다. 샤워 역시 몸을 움직이는 것이니 효과가 있다. 더욱이 코에 수증기가 들어가면서 도움이 된다.

코피가 나면 뒤로 젖히면 안 된다
코피가 나면 당장 안보이게 하려고 고개를 뒤로 젖히는 사람이 많다. 그렇다고 코피가 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고개를 뒤로 젖히면 피가 목뒤로 넘어가게 된다. 넘어가는 피를 먹게 되면 위장장애가 생길 위험도 있다. 코피가 나면 고개를 숙여야 한다. 휴지를 대고 콧구멍을 눌러 4~5분 정도 압박을 해주면 지혈된다.


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다면, 아래 메디텔 재방송을 참고하면 된다.



2016-08-19-1471589800-723758-chlchgml.png

* 이 글은 의학전문채널 <비온뒤> 홈페이지(aftertherain.kr)에 실린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