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허핑턴포스트 블로거의 분석과 의견이 담긴 생생한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비온뒤 Headshot

가짜뉴스에 낚이셨습니다 | 바나나 검정반점과 귓속 양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짜뉴스가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의학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SNS를 통해 널리 확산된 두 가지 대표적인 가짜뉴스를 소개합니다.

2017-03-30-1490844145-884265-_shutterstock_404555716.jpg

첫째, 오래된 바나나에서 나타나는 검은 반점이 암 예방에 좋다는 뉴스입니다. 여러분도 어디에선가 한두번 목격했을 법한 소식입니다. TNF(종양괴사인자)라는 물질이 검은 반점에 다량 함유돼 있는데 이것이 항암효과를 발휘한다는 것입니다.

이 뉴스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추적해보니 위티피드(wittyfeed)란 온라인 매체를 만나게 됩니다. 2016년 3월 올라온 "검정 반점이 있는 바나나가 건강에 좋은 10가지 이유(10 proven Health Benefits of Eating Black Spotted Bananas)"란 제목의 기사입니다. (위티피드 관련기사 링크)

기사를 읽어보니 잘 익은 바나나일수록 항암효과는 물론 위식도 역류와 고혈압, 빈혈, 위궤양, 우울증, 변비, 생리전 증후군에 좋고 에너지를 공급하며 체열을 식힌다고 말합니다.

중요한 것은 어디를 봐도 근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구글 검색을 해봤습니다. 2009년 일본에서 발표된 작은 논문이 발견됐습니다. 2009년 푸드 사이언스 테크놀로지 리서치란 학술잡지에 게재된 일본 테이쿄대 약리학교실의 연구결과입니다. 성숙한 바나나 추출물을 쥐의 복강에 주사했더니 염증반응이 올라가면서 백혈구 숫자가 증가했다는 것입니다.

2013년 홍콩에 소재한 아시아 암연구기금이란 기관에서 발표한 글을 보면 검정색 바나나가 덜 익은 초록색 바나나보다 TNF가 8배 많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물론 출처는 전혀 언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것이 전부입니다. 무엇이 문제일까요?

첫째 이것은 동물실험입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가 없습니다. 게다가 먹는 게 아니라 복강내 주입했습니다. 이 경우 바나나 검정색 추출물 아니라 다른 어떤 물질이라도 복막염을 유발해 염증 반응이 올라가고 백혈구 숫자가 증가합니다. 이것은 마치 시험관 실험에서 소금물 주입해서 암세포 죽으니까 소금물이 암 치료 효과가 있다고 말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둘째 백혈구 숫자가 갑자기 TNF로 돌변한 과정이 나와 있지 않습니다. 검정색 바나나에 TNF가 8배나 많다는 증거를 아무리 찾아도 없습니다. 애초에 검정색 얼룩에 TNF가 많다는 사실 자체가 의심스러운 것입니다. 백 번 양보해 설령 TNF가 많다고 해도 항암효과는 기대할 수 없습니다. TNF는 단백질이므로 입으로 먹게 되면 위장에서 아미노산으로 분해되기 때문에 흡수되면 아무 작용도 하지 못합니다. 설령 작용을 한다 해도 양이 작습니다. 바나나 한두 개론 턱도 없기 때문입니다. 마이클 심슨이란 미국 시라큐스대 출신의 약리학자는 Quora.com이란 지식나눔 사이트에 올린 답변에서 "TNF가 사람 체중에서 의미 있는 항암작용을 발휘하려면 100킬로그램 이상의 바나나를 먹어야 가능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중요한 사실은 충분한 양의 TNF를 투여해도 암은 TNF란 물질 하나를 투여한다고 없앨 수 있는 질병이 아니란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황당한 뉴스가 만들어 졌을까요?

일단 뉴스의 근거가 된 학술잡지의 등급이 낮았습니다. 푸드 사이언스 테크놀로지 리서치는 학술잡지의 영향력과 신뢰도를 뜻하는 임팩트 팩터가 1.0도 안되는 등급이 낮은 잡지였습니다. 아시아암연구재단도 홈페이지를 찾아보니 홍콩의 한 변호사가 회장으로 있는 정체불명의 기관입니다.

등급이 낮은 학술잡지나 듣도 보도 못한 기관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기사를 만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래야 기자가 원하는 대로 기사를 재미있게 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권위 있는 기관의 전문가를 만날수록 검증이 까다롭기 때문에 자신의 입맛대로 기사를 쓰기 어렵습니다.

이 기사를 쓴 기자가 궁금해 졌습니다. 카리슈마 드라블라(Karishma Drabla)라는 인도 여성이었습니다. 사진과 함께 스토리텔러라고만 소개되어 있습니다. 어떠한 약력도 없습니다. 매체도 마찬가지입니다. 위티피드는 떠돌아다니는 뉴스를 재미있게 가공해 SNS에 퍼뜨리고 여기에 광고를 붙여 수익을 올립니다. 그러다보니 근거를 갖춘 사실보다 트래픽을 높일 수 있는 흥미위주 소재만 다루게 됩니다.

재미있는 것은 국내 한 저명한 언론사가 위티피드를 미국의 온라인 미디어라고 소개하며 이처럼 허접한 기사를 인용해 보도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위티피드는 영어로 된 웹사이트일뿐 미국이 아닌 인도의 회사입니다. 인도 대학생 3명이 창업했다고 나와 있습니다. 의학뿐 아니라 정치와 연예 등 다양한 화제성 기사들을 올려놓고 있더군요. 모두 잡설에 불과한 내용들입니다.

2017-03-30-1490844192-7002581-4.1.jpg

두번째 소개할 가짜 의학뉴스는 귀에 양파조각을 넣으면 중이염 등 귓병이 치료된다는 소식입니다. (위티피드 기사 링크)

마찬가지로 위티피드에 나온 기사를 인용한 것입니다. 푸자 미슈라(Pooja Mishra)란 인도 기자가 2015년 9월 올린 글입니다. 지금까지 12만 3천여명이 읽었더군요.

이 소식은 19세기 무렵부터 비롯된 서구 사회의 민간요법을 바탕으로 작성했습니다.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귀가 아플 때 양파조각을 귀에 넣게 되면 양파 특유의 살균 성분과 항염증 성분으로 중이염 등 귓속 염증의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 양파 조각을 감은 눈꺼풀 위에 올려놓으면 눈물이 나오면서 이물질이 배출된다고 합니다. 또 몸에 열이 나고 몸이 찌부듯할 때 양파를 발바닥에 붙이고 양말을 신고 자면 다음날 아침 몸이 한결 개운해진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이 양파에 함유된 퀘르세틴(quercetin)이란 물질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무엇인가 그럴듯해보입니다. 퀘르세틴은 실제 양파에 많이 함유된 식물 색소 즉 플라보노이드 성분입니다. 항산화 및 함염증 작용이 있어 건강에 도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입으로 먹을 때입니다. 귀나 눈꺼풀, 발바닥 피부에 접촉하는 형태론 어떠한 작용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오히려 양파에 들어간 알릴산이나 다이설파이드 성분이 피부를 자극해 염증을 악화시킬 우려가 있습니다.

미국소아과학회를 비롯한 어떠한 믿을만한 기관에서도 중이염에 걸린 귓속에 양파는 물론 특정 식물을 넣지 말라고 충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눈에 들어간 이물질은 흐르는 물을 이용해 씻어내는 게 정답입니다. 눈꺼풀이라도 양파를 갖다 대면 점막이 자극돼 이물질로 인한 상처가 덧날 수 있습니다. 발바닥에 양파를 넣고 양말을 신고 자면 개운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플라세보 즉 위약효과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마찬가지로 어떠한 증거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가짜뉴스를 어떻게 가려낼 수 있을까요?

첫째, 믿을 만한 언론기관인지 눈여겨봐야 합니다. 요즘은 페이스북 등 SNS에서 돈만 내면 기사를 광고할 수 있습니다.

이름이야 얼마든지 그럴듯하게 지어낼 수 있습니다. 몇 가지 사례를 가정해 보겠습니다. 예컨대 한국의학협회는 어떤가요? 대한의사협회나 대한의학회와 유사한 이름이지만 실제론 존재하지 않는 기관입니다. 공익성을 가장해 작명한 것이지요.

아니면 헬쓰컨슈머는 어떤가요? 무엇인가 건강을 염려하는 소비자단체처럼 보이지요. 마찬가지로 실제론 없는 단체입니다. 대부분의 가짜뉴스는 이처럼 그럴듯한 간판을 걸고 흥미 위주 기사를 올립니다. 여러분이 제목만 보고 낚이면 안된다는 뜻입니다. 물론 공유해서도 안됩니다.

둘째, 출처와 근거를 따져 봐야 합니다. 대부분 가짜 뉴스는 기사 내용 어디에도 출처와 근거가 없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위주 이야기일 뿐입니다. 위의 사례처럼 TNF니 퀘르세틴이니 하는 학술용어 한두개만 나올뿐 연구기관이나 논문 혹은 전문가 인터뷰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습니다.

구글도 믿으면 안됩니다. 간혹 구글을 통해 기사의 소스가 링크되거나 소개되긴 합니다만 구글에도 엉터리 정보가 많기 때문입니다. 영어로 된 사이트라고 해서 믿으면 안된다는 뜻입니다.

정돈해 드립니다. 의학에도 흥미 위주 가짜뉴스가 많습니다. 검정색 반점으로 얼룩진 바나나를 먹지 마십시오. 귓속에 양파조각을 넣지 마십시오. 여러분이 낚이신 것입니다.



2016-02-03-1454467923-3354396-ghdgPrjf.png

* 이 글은 의학전문채널 <비온뒤> 홈페이지(aftertherain.kr)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