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스웩에 찢어지는 가랑이'가 고민인 슬리피에 대한 영수증의 처방(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일 오전 방송된 KBS 2TV '김생민의 영수증' 속 출장 영수증 코너에서는 래퍼 슬리피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 김생민, 김숙은 슬리피 집에 놓인 방대한 짐을 보고 놀랐다. 특히 체납 관리비 독촉장이 있는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이후 슬리피가 고가의 스포츠카, 시계를 소유하고 있는 것을 보고 소비 패턴을 지적했다.

이후 슬리피는 "벌이가 방송 노출에 비해 적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래퍼들의 스웨그를 따라가자니 가랑이가 찢어진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2

김숙은 물건이 많아지면 그만큼 유지, 보수에도 돈이 들어간다고 조언했다. 또한 하루에 한 개씩 쓸데없는 물건을 버리라고 했다. 김생민은 슬리피에게 힙합 스타일의 '저축송'을 만들어서 마음을 다잡으라고 충고했다. 슬리피 역시 반성을 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