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상 PD, 교통사고로 별세 "빈소 아직..가족들 외국서 오는 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전기상 PD가 교통사고로 오늘(13일) 별세했다.

13일 방송가에 따르면 전기상 PD는 이날 새벽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고, 끝내 숨을 거뒀다.

전기상 감독은 1985년 KBS에 입사한 후 '파파', '보디가드', '쾌걸춘향' 등을 연출했으며 2005년 KBS를 퇴사한 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마이걸', '마녀유희', '꽃보다 남자', '아름다운 그대에게' 등 히트작을 남겼다.

이와 관련 병원 관계자는 "전기상 감독의 시신은 오늘 오전 안치됐다"라고 전했다. 가족들이 외국에서 오는 중이라 빈소는 아직 차려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