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와대 청원이 14만명을 돌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BITCOIN
A pedestrian walks past a monitor showing the prices of virtual currencies at the Bithumb exchange office in Seoul, South Korea, on Friday, Dec. 15, 2017. South Korea will restrictively allow cryptocurrency trading on only qualified exchanges and review a possible capital gains tax on crypto trading as a way to restrain the nation's frenzied speculation.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암호화폐(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13일 참여자수 14만명을 돌파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추진 방침 표명에 대한 반발이 커지면서다.

지난달 28일 올라온 해당 청원엔 13일 정오 현재 14만5660여명이 참여했다. 추천수에 따른 순위는 2위다.

청원 마감일은 오는 27일로 청와대의 공식 답변 기준인 '한달내 20만명 이상 추천'은 무리없이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기준을 충족한 청원에 대해선 한달 이내로 책임있는 관계자가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petition

청원자는 "암호화폐로 피해를 본 사람이 많다는데, 투자는 성공하든 실패하든 개인이 책임지는 게 맞다"며 "무리한 투자로 피해를 보는 건 암호화폐뿐 아니라 주식이든 그 어느 항목에도 해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거래실명제, 세금부과, 당연히 이뤄져야 하는 제도다.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선진국에서 이미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더 발전해 나가는 현 상황에 대한민국만 타당하지 않은 규제로 경제가 쇠퇴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 국민들은 가상화폐로 인해서 여태껏 대한민국에서 가져보지 못한 행복한 꿈을 꿀 수 있었습니다.
내집하나 사기도 힘든 대한민국에서 어쩌면 집을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
어쩌면 내가 하고싶은것을 하면서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
어쩌면 내 생활에 조금 보탬이 되어서 숨좀 돌릴 수 있을지 모른다..

우리 국민들이 불법 도박을 하나요?
국민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시대의 흐름상 가상화폐는 4차혁명이 맞다고 판단되기에 투자를 하는것이며
그냥 마구잡이로 투자하는것이 아닌 주식과 똑같이 가상화폐를 발급하는 회사들을 꼼꼼하게 알아보며,
자기가 가진돈의 무리하지 않을 정도에서 현명하게 투자를 합니다."

korea bitcoin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12일) "암호화폐와 관련한 청와대 코멘트는 없을 것"이라며 "해당 부처에서 확인하라"고 했다.

그러나 해당 청원 참여자가 20만명을 넘어설 경우 청와대는 원칙에 따라 공식 답변을 내놔야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부터 암호화폐를 둘러싼 투기문제 등에 촉각을 곤두세워온 청와대는 현재 관련 TF(태스크포스)를 꾸려 대응책을 논의 중이다.

정부는 전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암호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었고, 더불어민주당에선 당정협의를 준비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오는 14일 현안점검회의를 열어 암호화폐와 관련한 당정 논의를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