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가 문재인 대통령을 '사생팬들의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생팬들의 대통령이 아닌 국민의 대통령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지하철에 문재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를 게재하는 것에 대한 반응이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연내 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 대표는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말을 쏟아냈다.

the

그는 "최저임금의 후폭풍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정권이 이제서야 부랴부랴 뛰어다니고 있다"며 "거듭된 정책 실패로 백약이 무효된 지경에 이른 노무현 정권의 경제정책 실패의 전철을 되밟아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포대,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이라 불린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 한 분으로 족하다"고 말했다.

제천 화재와 관련해서도 "(정부가) 모든 책임을 힘없는 일선 구조대에 돌리고 말았다"며 "총 책임을 감당해야 할 조정묵 소방청장과 김부경 행정안전부 장관은 코빼기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온 국민을 안타깝게 한 사회적 참사를 이렇게 쉽게 망각해선 안 된다"며 "한국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사태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반드시 처벌하겠다"고 했다.


관련 기사 : "새누리당의 기본입장은 '세월호=교통사고'"

법무부의 암호화폐 대책과 관련해 "법무부와 청와대가 멀쩡하던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을 들쑤셔 급등락하는 롤러코스터 도박장으로 만들어놨다"며 (정부가) 최저임금에 이어 암호화폐까지 우왕좌왕하며 손대는 것마다 거센 후폭풍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