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를 없앨 계획을 내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서울시가 분리수거 없이 음식물 쓰레기를 싱크대에 바로 버릴 수 있도록 하수도 시스템을 바꾼다. 광진구 군자동 일대를 시범 사업지로 선정해 2020년까지 우선 교체한다. 2023년부터 서울시 전역 하수도관을 바꿀 계획이다.

서울시가 10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새로운 하수도관으로 교체되면 각 가정은 음식물 쓰레기를 싱크대에 버리고, 싱크대 하부에 설치된 분쇄기가 이를 갈아 하수도관을 통해 각 지역 물재생센터로 보낸다. 센터가 이를 한번에 처리한다.

현재 하수도관은 낡아서 음식물 찌꺼기가 중간중간 고일 우려가 있다. 이때문에 음식물 쓰레기 분쇄기는 제한적으로만 사용이 허가돼있다.

시는 2023년부터 매년 3000억원을 들여 전 자치구의 하수도관을 교체할 계획이다. 한 해 공사가 가능한 길이는 300㎞ 정도로, 총 1만615㎞에 달하는 서울시 하수도관을 모두 교체하는 데 30년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새 하수도관이 설치되는 곳부터 차례로 분쇄기 설치가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

하수도가 개선되면 분뇨도 같은 방식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지금은 각 가정집에 설치된 60만 개의 정화조에서 분뇨를 1차 처리한 뒤 하수도관으로 배출한다. 분뇨가 한동안 정화조에 저장돼 있기 때문에 비위생적이고 악취를 풍긴다.

시 관계자는 "지금처럼 음식물 쓰레기를 별도 봉투에 담아 버리지 않아도 돼 편리해진다. 쓰레기 봉투값, 처리 비용 등도 절감될 것이다"라며 "정화조가 없어지면 정화조 관리비와 분뇨수거차량 이용비도 아낄 수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