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여건 갖춰지고 전망 선다면 언제든 남북 정상회담 응할 생각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관련 질문을 받고 "북핵문제 해결에 필요하다면 정상회담을 비롯해서 어떠한 만남도 열어두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북한과 무조건 대화에 나서겠다는 뜻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는 없다. 정상회담을 하려면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또 어느 정도의 성과가 담보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런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용의가 있다"는 전제를 단 것.

다음은 관련 질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 전문.

"아시는 바와 같이 우리는 남북 관계 개선과 함께 북핵문제 해결도 이뤄내야 한다. 이 두 가지는 따로 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북핵문제가 해결이 돼야 남북 관계가 개선될 수 있고, 또 남북 관계가 개선된다면 북핵문제 해결에도 도움이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동안 국제사회는 강도높은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가해왔다. 그 제재와 압박의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는 것이다. 지금은 첫 시작이다. 오로지 대화 만이 해법이다, 이렇게 말할 수는 없다. 우리가 북한에 성의를 다해서 대화해서 남북관계 개선으로, 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 노력해나가겠지만 만약에 북한이 또 도발한다든지 북핵문제 해결에 성의를 보이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는 계속해서 강도높은 제재와 압박을 하게 될 것이다. 우리 정부 역시 두 가지 모두를 구사하는 그런 대북정책을 펼치지 않을 수 없다는 그런 말씀을 드린 것이다.

남북 관계 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에 필요하다면 저는 정상회담을 비롯해서 어떠한 만남도 열어두고 있다. 그러나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는 없다. 정상회담을 하려면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또 어느 정도의 성과가 담보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용의가 있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

인터넷 세상